사회 > 사회일반

'자녀 인턴증명서 셀프발급 의혹'에 조국 "법적 조치 고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3 11:02:39
"조국, 딸 인턴증명서 셀프발급" 의혹 제기
조국 "악의적인 보도…분명히 발급 받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2019.09.23.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김재환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딸에게 인턴 활동 증명서를 직접 만들어줬다는 보도에 대해 "정말 참기 어렵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을 고민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23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면서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앞서 한 매체는 이날 조 장관의 딸 조모씨가 서울대학교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제대로 된 인턴 활동을 하지 않고 증명서를 받았으며, 조 장관이 직접 증명서를 발급해줬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에 조 장관은 "지금까지 가족 관련 수사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았다"라며 "그런데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관련 서류를 제가 만들었다는 이날 보도는 정말 악의적"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공인으로서 여러 과장 보도를 감수해왔다. 그러나 이것은 정말 참기 어렵다"면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사청문회 등에서 여러 번 말씀드렸지만 저희 아이는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고 센터에서 증명서를 발급받았다"고 해명했다.

조 장관은 당시 공익인권법센터장이었던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이 증명서를 발급해준 적이 없다고 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검찰에서 확인해보라. 분명히 발급받았다"고 답했다.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건강 상의 이유로 검찰 조사를 받기 어렵다는 것에 대해서는 "퇴원했고 당연히 검찰 수사에 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조 장관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조 장관의 자택과 아들이 지원했던 아주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cheerlead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