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조국, 자택 압수수색에 "힘든 시간…마음 다잡을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3 19:10:04
조국, 법무부 퇴근길 "특별히 할말 없어"
"강제수사 경험한 국민들 심정 느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2019.09.23.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진아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검찰의 자택 압수수색에 대해 "강제수사를 경험한 국민들의 심정을 절실하게 느끼고 있다"며 "마음을 다잡고 장관으로서 소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23일 법무부 정부과천청사에서 퇴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압수수색에 대해서는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그는 "강제수사를 경험한 국민들의 심정을 절실하게 느끼고 있다"며 "저와 제 가족에게는 힘든 시간이지만, 그래도 마음을 다잡고 법무부 혁신 등 법무부 장관으로서의 소임을 다하기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추가로 이어진 기자들 질문에는 아무런 답도 하지 않았다. '압수수색 보고를 미리 받았는지', '휴대전화도 제출했는지' 등의 질문에 조 장관은 침묵한 채 청사를 떠났다.

조 장관과 가족들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이날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은 오전 9시께부터 9시간 가량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직 법무부 장관의 자택이 강제수사 대상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사모펀드 및 자녀 입시 의혹 등과 관련된 각종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물을 분석한 뒤 이를 토대로 조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 등을 소환할 것으로 전망된다.

압수수색은 조 장관이 집을 나선 뒤에 이뤄졌다. 조 장관은 이날 출근길에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관련 서류를 제가 만들었다는 보도는 정말 악의적이다.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정 교수가 건강상 검찰조사를 받기 어려운지' 질문에는 "퇴원했고 당연히 검찰 수사에 응할 것"이라고 답했다.

a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