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또 의심신고에 파주시 긴장…"2300마리 살처분 추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3 21:40:26
적성면 농가 1마리 폐사… 모돈 3마리 유산
associate_pic
【김포=뉴시스】 전진환 기자 = 23일 오전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된 경기도 김포시의 한 돼지농장 입구 도로에서 방역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2019.09.23. amin2@newsis.com
【파주=뉴시스】이경환 기자 = 경기 김포시 돼지농가가 23일 3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최초 ASF 발생지인 파주시에서 또 다시 의심축 신고가 접수돼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파주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30분께 파주시 적성면의 한 돼지농가에서 돼지 한 마리가 폐사했다. 또 이 농가의 모돈(어미돼지) 3마리가 유산 증상을 보였다.

이번에 의심신고가 접수된 돼지농가는 지난 17일 두번째 ASF 확진 판정을 받은 연천 백학면과 7km 이내 방역대 내에 위치하고 있다.

다만 연천 돼지농가와 역학관계가 드러나지 않아 이동제한조치 명령이 내려진 곳은 아니다.

파주시는 예방차원에서 해당 돼지농가가 사육하고 있는 돼지 2300마리를 살처분 할 지 검토 중에 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신고 접수 직후 가축위생방역본부 산하 초동검역팀을 급파해 현장 통제에 들어갔다.

경기도는 방역관을 보내 시료 채취를 통한 정밀 검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lk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