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살인마된 임시완···'타인은 지옥이다' 충격 결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07 09:05:01
associate_pic
타인은 지옥이다
【서울=뉴시스】최지윤 기자 =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가 충격적인 결말로 막을 내렸다.

6일 방송된 '타인은 지옥이다' 10회에서는 '윤종우'(임시완)가 '서문조'(이동욱)와 같은 살인마가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종우는 여자친구인 '지은'(김지은)을 구하기 위해 에덴고시원으로 돌아갔다.고시원 사람들은 서로를 죽였고, 종우는 마지막까지 살아남은 문조에게 살인마가 된 이유를 물었다.

문조는 "사람은 원래 그런 것"이라며 본능적으로 약해 보이면 물어뜯고, 고통스러워하는 걸 보면서 즐거워하는 게 사람이라고 했다.종우는 치열한 싸움 끝에 흉기로 문조의 목을 그었다. 문조는 "자기도 여기 있는 사람들이 죽어나갈 때 좋았잖아요. 이제 자기도 나랑 계속 함께 하는 거예요. 역시 자기는 내가 만든 최고의 작품이에요"라고 해 섬뜩함을 자아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타인은 지옥이다'는 유료가구 기준 전국 시청률 3.9%를 찍었다. 9회(2.4%)보다 1.5% 포인트 오른 수치로 자체 최고 기록이다.


pl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