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돼지열병 나흘째 추가발병 없어…파주·김포·연천 살처분 속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07 11:41:10  |  수정 2019-10-07 14:01:48
3일 이후 확진 없어…13개 발생농장 기준 14만5546마리 살처분
김현수 장관 "파주·김포·연천 先수매·後살처분에 속도 내달라" 주문
"파주·김포 등 이미 많이 오염…잠재적 위험요인 제거할 필요 있어"
"방역대 내에서 바이러스 순환…아직은 위험해 방역 집중할 단계"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상황실에서 열린 상황점검회의에서 철저한 방역을 주문하고 있다. 2019.10.07.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장서우 기자 = 치사율이 100%에 이르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지난달 17일 국내에서 처음 발생한 지 3주 가까이 지나고 있다.

국내에선 지금까지 경기 북부와 인천 등 지역을 중심으로 총 13건이 발생했다. 정부는 발생 농장을 중심으로 한 예방적 차원의 살처분을 완료했고, ASF가 추가 확산된 파주와 김포 등 지역에서의 추가 살처분 및 수매 작업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ASF 확진 판정을 받은 13개 농장을 기준으로 총 14만5546마리의 돼지가 살처분됐다. 농식품부가 마련한 ASF 긴급행동지침(SOP) 상 살처분 대상 범위는 농장 반경 500m지만, ASF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하면서 이를 3㎞까지 늘려 대응해 왔다.

지난달 말 닷새간 ASF 추가 발병이 잠잠하다가 이달 들어 파주와 김포 등 기존에 발생한 지역에서 또 확산될 조짐이 보이자 정부는 특단의 조치를 마련했다. 농가가 희망하는 만큼 비육돈(5개월 이상 사육해 식용으로 출하 가능한 돼지)을 수매한 후 남은 돼지는 예방적 차원에서 모두 살처분한다는 방침이다. 지난달 24~27일 인천 강화군에서만 5차례 연달아 확진 사례가 나오면서 해당 군 내 모든 돼지를 없애기로 한 것과 같은 조치다.

ASF 확진 사례가 1곳 있는 경기 연천군에서는 발생 농장으로부터 10㎞ 이내 돼지에 대해 선(先) 수매, 후(後) 살처분 작업을 진행한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이날 오전 ASF 방역 상황 점검을 위한 회의에서 "ASF 발생이 경기 북부에 집중됨에 따라 확산 방지를 위한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김포와 파주, 연천에선 가급적 빠른 시간 내에 수매와 예방적 살처분을 완료해 달라"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파주=뉴시스】김선웅 기자 = 경기 북부지역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되는 가운데 4일 오후 경기 파주시의 한 양돈농가에서 관계자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파주·김포 내에 있는 모든 돼지를 대사으로 예방적 살처분 및 도축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9.10.04. mangusta@newsis.com
파주의 경우 현재까지 1만454두의 수매 신청이 있었고, 1111두의 수매가 진행됐다. 김포에선 3290두 신청이 들어와 2539두 수매가 완료됐다. 연천에선 22개 농장 3만4000여두를 대상으로 수매 신청을 받고 있는 중이다.

수매 대상은 생체중 90㎏ 이상의 비육돈이다. 수매는 신청한 농가별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일부 축산 농가에서 생계 대책이 보장돼 있지 않음을 이유로 반발에 나서고 있는 것과 관련, 농식품부는 ASF 방역을 위해 불가피한 상황이라는 입장을 강조했다.

오순민 농식품부 방역정책국장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기존에 전량 살처분 조치가 이뤄진 강화를 포함해 파주나 김포 등 지역은 이미 많이 오염됐다고 보고 있기 때문에 잠재적 위험 요인을 제거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며 "일부 농가에서 그런 상황임을 알고 있고, 살처분 보상이나 수매 등 내용을 잘 모르고 계실 수도 있어 설득 작업을 병행하면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4일간 추가 발병이 없는 상황이지만, 정부는 기존 수준의 방역 조치를 유지하며 긴장을 늦추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경기 김포시 통진읍 소재 돼지농장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 17일 첫 발생 이후 16일 만에 확진 사례가 13건으로 늘었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오 국장은 "여전히 위험스러운 상황"이라며 "지난 6일 경기 포천시와 충남 보령군 등에서 의심 신고가 있었던 만큼 위중한 상황으로 보고 있으며 앞으로의 상황을 안정적으로 끌고 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발생이 방역대 밖으로 퍼지지 않은 것은 긍정적이다. 통제하고 있는 지역 내에서 바이러스가 순환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위험 상황이 아닌 평시 수준으로 대응 수준을 낮춰야 할 시점에 대해선 "판단하기 이른 시점"이라고 못 박으면서 "그 시점까지 가기 위해 아직은 방역에 집중해야 할 단계"라고 언급했다.

ASF 확진 농가가 집중된 경기 북부 권역에선 하루 2회 소독을 진행하고 있다. 경기 외 강원, 인천 등 중점관리지역에서도 군(軍) 제독 차량을 동원해 하루 1회 소독을 정례화했다.

경기 북부 10개 시·군에선 축산 차량의 이동이 계속해서 통제되고 있다. 현재까지 19대를 관제해 3대를 적발하고 5대를 사전 경고해 복귀 조치했다.

13개 발생 농장과 역학(질병의 원인에 관한 연구) 관련이 있는 농장과 3㎞ 방역대 내에 있는 농장 599호에 대한 정밀 검사를 진행한 결과 현재까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정밀 검사 시 시료 채취 수는 최소치를 기존 8두에서 10두로 늘렸고, 이 수치에 사육 규모의 5%를 더해 계산하고 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오순민 농림축산식품부 방역정책국장이 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추진 상황을 발표하고 있다. 2019.10.07. ppkjm@newsis.com
10㎞ 이내 방역대 농가 및 역학 농가 1671호에 대한 전화 예찰 결과 이 중 1505호가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접경 지역의 도로와 하천 주변을 따라 군 제독차, 연막차, 지방자치단체 차량, 농협 소유 차, 산림청 헬기 등을 동원해 집중 소독을 진행하고 있다.

ASF 바이러스를 보유한 야생 멧돼지가 발견된 비무장지대(DMZ)에선 강화부터 고성까지 7개 권역으로 구분해 산림청 헬기 7대를 동원한 항공 방제를 오는 11일까지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현재까지 ASF는 파주시 연다산동(9월17일 확진)과 경기 연천군 백학면(18일 확진), 경기 김포시 통진읍(23일 확진), 파주시 적성면(24일 확진), 인천 강화군 송해면(24일 확진), 강화군 불은면(25일 확진), 강화군 삼산면(26일 확진), 강화군 강화읍(26일 확진), 강화군 하점면(27일 확진), 파주시 파평면(10월2일 확진), 파주시 적성면(2일 확진), 파주시 문산읍(2일 확진), 김포시 통진읍(3일 확진) 등에서 발생했다.

최근 의심 농가가 발견된 인천 백령도와 경기 포천시, 충남 보령군 등은 정밀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지난 4일 기준 ㎏당 3509원으로 전날 대비 7.9%, 전년 대비 10.3% 내렸다. 소매가격(냉장 삼겹살)은 ㎏당 2만1510원으로 전날 대비 1.6% 내렸지만, 1년 전보다는 6.3% 올랐다.


suw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