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아름다운 가야금 소리…수성아트피아 18일 '김은주 독주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09 13:05:26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배소영 기자 = 대구 수성아트피아는 18일 오후 7시30분에 용지홀에서 김은주 가야금 독주회를 무대에 올린다. 2019.10.09. (사진=대구 수성아트피아 제공)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배소영 기자 = 대구 수성아트피아는 18일 오후 7시30분에 용지홀에서 김은주 가야금 독주회를 무대에 올린다.

이 독주회는 '수성아트피아 아티스트 인 대구 시리즈'의 두 번째 공연이다.

대구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예술인에게 공연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수성아트피아가 기획했다.

김은주는 '상령산'과 '김병호류 가야금산조'를 연주한다.

경북대 국악학과를 거친 김은주는 KBS 서울국악대경연 현악부문에서 금상을 차지한 실력파다.

김은주는 대구시립국악단 가야금 수석 단원, 가야금 앙상블 더휴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독주회 장구 반주는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고법 이수자인 이태백이 맡는다.

대금 연주자 배병민과 김홍영도 특별 출연해 소리를 더한다.

대구시립국악단 예술감독이자 상임 지휘자인 이현창은 독주회 해설을 맡는다.

김형국 수성아트피아 관장은 "이 공연은 가야금 선율의 아름다움과 대중성을 널리 알리는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했다.


sos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