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홍준표 "상식 어긋난 조국 동생 영장 기각…정권이 법원 장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09 11:17:30
"문 대통령, 나라 베네수엘라로 만들고 있어" 비판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김기진=3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경남 창원시에 소재한 국립창원대학교에서 열린 '홍준표와 청년 네이션 리빌딩을 말하다'라는 강연회에서 청년들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2019.09.03. sky@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웅동학원 허위 소송 및 채용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씨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나라를 베네수엘라로 만들고 있다"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상식에 어긋난 조국 동생의 영장 기각을 보니 법원, 헌재, 선관위도 베네수엘라처럼 이미 문재인 정권에 장악이 됐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입법부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좌파 연대가 지배하는 베네수엘라 국회로 만들고 있고 사법부는 대법원장이 정권에 충성 선언을 할 정도로 차베스·마두로 정권에 예속돼 있다"라며 "행정부는 이미 장악이 되어 있고 방송은 민노총을 통해 장악하고 좌파언론을 선봉에 내세워 괴벨스 공화국을 만들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베네수엘라는 국민의 50%에 달하는 하층민들에게 식품과 휘발유가 공짜인 애국카드를 지급해 사회주의 배급제도로 지지층을 확보했는데 우리도 이미 국민의 20%인 1000만명이 근로소득보다 이전소득이 더 많은 사회주의 배급제도의 수혜계층이 됐다"라며 "올해도 530조 초수퍼 적자예산을 편성해 퍼주기 복지로 수혜계층 늘리기에 혈안이 돼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경제가 망해도 나라가 부패해도 정권유지가 되는 베네수엘라처럼 그렇게 해서 20년 집권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요즘 대한민국을 코네스웰라로 부른다고들 한다. 오늘도 대한민국을 탈출하고자 하는 기업과 이민자들이 줄을 이어 이민상담소를 찾고 있다고 한다. 갈 곳 없는 우리는 어찌 해야 하는가"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베네수엘라로 가고 있는 암담한 대한민국을 바라보면서 갑자기 추워진 한글날 아침에 청와대 앞에서 노숙투쟁 중인 여러분들의 건강을 빈다. 마지막에 이기는 자가 승리자"라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노숙 농성 중인 보수 단체 회원들을 격려했다.


jab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