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김연경·오세근, "지인으로부터 억대 사기 당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0 09:00:5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MBC TV 예능 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제638회 (사진=MBC TV '라디오스타' 제공) 2019.10.10.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배구선수 김연경과 농구선수 오세근이 억대 사기를 당한 사연을 털어놓았다.  

김연경과 오세근은 9일 방송된 MBC TV 예능 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서로 같이 알고 지냈던 사람에게 수억원대 사기를 당한 경험을 나누면서 동지애를 느꼈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억 단위"의 금액을 "아는 사람에게 돈을 빌려줬는데 튀었다"라며 "세근이가 나보다 더 많이 당했다"고 했다.

 이에 당황했던 오세근은 자기에게 사기를 친 사람에 대해 "어렸을 때부터 알던 사람"이라며 "아직 안 잡혔다"고 고백했다. 

사기 규모에 대해서는 "거의 100억대 사기였다"고 털어놓았다.

MC 김구라가 오세근에게 "집안에서 입지가 많이 좁아졌겠네"라며 "열심히 해야겠다"고 걱정했다.

오세근은 사기범에 대해 "많이 알아봤다"라며 "경찰청에도 알아보고 어느 나라에 있는지 수소문도 해봤다"고 밝혔다.

반면 김연경은 "난 돈을 빌려주면서도 마음을 비웠는데, 세근이는 가족이 있고 액수도 컸다"라며 "난 잊고 있고 알고 싶지 않은데 (나에게) 한 번씩 전화해서 '뭐 한다더라, 어디 있다더라' 소식을 알려준다"고 털어놓았다.


suejeeq@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