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부동산 전문가 61.9% "1년 뒤 서울 집값 더 오른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0 13:54:25
KDI 부동산시장 전문가 설문조사 실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국토교통부의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 상한제 발표로 재건축 아파트 투자에 제동이 걸렸다. 12일 오후 재건축을 앞둔 서울 서초구 반포주공아파트 1단지가 보이고 있다. 2019.08.12.  scchoo@newsis.com

【세종=뉴시스】박영주 기자 = 부동산시장 전문가의 61.9%가 1년 뒤 서울 지역의 집값이 더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책연구기관 한국개발연구원(KDI)은 10일 발표한 '10월 경제동향'에 올해 3분기 부동산시장 전문가 설문조사를 실었다. 이 설문조사는 학계·연구원·금융기관 및 건설사 등 부동산 관련 전문가 105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17~23일 실시됐다.

그 결과 응답자의 61.9%가 서울 주택 매매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2.5% 미만 상승할 거라는 답변이 41.9%로 가장 많았으며 2.5~5% 미만 상승은 18.1%, 5% 이상 상승은 1.9%로 나타났다. 현재와 동일할 거라고 진단한 응답자는 23.8%였으며 하락할 거라고 대답한 응답자는 14.3%였다.

반면 비수도권의 경우 매매가격이 하락할 거라고 본 응답자가 58.1%로 과반을 넘었다. 49.5%는 2.5% 미만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2.5~5.0% 미만 하락 응답도 8.6%였다. 현재 수준을 유지할 거라는 전망은 33.3%였으며 2.5% 미만 상승할 거라는 응답은 8.6%에 그쳤다.

현재 서울의 주택 매매가에 대한 평가는 '높다'고 응답한 비율이 44.8%로 가장 많았다. '매우 높음'도 9.5%로 집계됐다. 부동산 전문가의 54.3%가 서울 집값 매매가 상승률이 '높은 편'(높은+매우 높음)이라고 진단한 것이다. '적정하다'는 응답 비율은 34.3%였으며 낮다고 본 비율은 11.4%였다. '매우 낮다'고 본 응답자는 한 명도 없었다.

부동산정책 선호도 조사 부문에서 응답자들은 정부의 금융규제 및 세제 관련 부동산 정책 방향에 대해 전반적으로 찬성했다.

주택담보대출비율(LTV) 및 신(新)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와 관련해서는 '현행 유지' 응답비율이 각각 60.0%, 64.8%로 나타났다. 세제 관련해서는 재산세는 현행 체제를 유지하자는 의견이 60.0%였다. 종합부동산세도 48.6%가 현행 체제를 유지해야 한다고 봤다. 전·월세 등 임대료에 대한 소득세에 대해서는 현행 유지 의견이 69.5%로 조사됐다.

양도세 및 취·등록세의 경우 각각 43.8%, 61.9%가 완화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민간택지분양가 상한제에 대해서는 현행 유지 의견이 53.3%로 가장 높았으며 연기는 20.0%, 반대는 26.7%를 차지했다.


gogogir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