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박기량 "일당 10만원·스폰없이 생활 불가능?" 악플 분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0 16:25:33
associate_pic
박기량·알베르토
【서울=뉴시스】최지윤 기자 = 치어리더 박기량이 대중의 선입견에 일침한다.

박기량은 최근 JTBC2 예능물 '악플의 밤' 녹화에서 "치어리더 일당 10만원 받던데 스폰 없이는 생활 불가능"이라는 악플에 '노 인정'을 외쳤다. "치어리더는 웬만한 직업 정신 없으면 못 버틴다"면서 "열정 없이는 할 수 없는 치어리더에게 역대급 악플"이라고 분노했다.

12년 차인 박기량은 치어리더계에서 독보적인 인물이다. "야구는 몰라도 박기량 보러 야구장 간다" "박기량 앞자리는 예매 오픈과 함께 티켓 매진"이라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정도다. 박기량은 "선수의 부진도 치어리더의 책임이 되더라"면서 말 못할 고충도 털어놓았다.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대면하고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토크쇼다. 11일 오후 8시 방송되는 16회에는 박기량과 MC 알베르토가 출연한다.


pl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