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방미 이도훈 귀국…북미 실무협상 2주내 재개 "두고봐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0 17:53:12
"한미가 힘 합쳐 어떻게 할지 깊은 대화"
"상황 변화에 계속 연락하면서 대처"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홍찬선 기자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0일 오후 미국 방문 일정을 마치고 인천공항에 귀국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 본부장은 이달 초 스웨덴에서 열렸던 북미간 실무협상이 성과없이 끝나자 지난 7일 미국을 방문해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2019.10.10. mania@newsis.com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우리측 북핵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지난 5일 결렬된 스톡홀름 북미 실무협상이 2주 내에 재개될 지에 대해 "두고 봐야할 것 같다"고 밝혔다.

2박3일의 방미 일정을 마치고 돌아온 이 본부장은 1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번 한미 협의 계기에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로부터 지난 주말에 있었던 스톡홀름에서의 북미 협상 결과를 상세히 브리핑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본부장은 또 "한미가 힘을 합쳐서 어떻게 해 나갈 것인지에 대해서도 깊은 얘기를 나눴다"면서 "상황 변화에 계속 연락하면서 대처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규탄성명과 미국을 비난한 것에 대해서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홍찬선 기자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0일 오후 미국 방문 일정을 마치고 인천공항에 귀국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 본부장은 이달 초 스웨덴에서 열렸던 북미간 실무협상이 성과없이 끝나자 지난 7일 미국을 방문해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2019.10.10. mania@newsis.com
앞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7~10일까지 북미 실무협상 결렬에 따른 후속조치 논의하기 위해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여러 차례 만나 북미 실무협상 등 최근 북한 관련 동향과 향후 대응방향 등을 논의했다.


sho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