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올댓차이나] 알리바바 퇴진 마윈 46조 자산 中최고부호 유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0 18:23:59  |  수정 2019-10-10 18:28:05
텅쉰 마화텅·헝다 쉬자인 2·3위...전방위 압박 화웨이 런정페이는 126위
associate_pic
【항저우=신화/뉴시스】10일 밤 알리바바 본사가 있는 항저우의 대형 야외스타움에서 열린 알리바바 창사 20주년 기념식에서 무대에 오른 장융 회장과 마윈 전 회장(오른쪽)이 임직원들의 환호에 답례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수만명의 임직원들이 모두 하얀 옷을 입고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홍콩 시위대에게 검은 옷은 분노와 저항을 상징하는 반면 흰색은 친중을 상징한다. 2019.09.11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지난달 10일 55세 생일을 맞아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마윈(馬雲) 알리바바 창업주가 중국 최고부자 자리를 지켰다.

후룬(胡潤) 연구원이 10일 발표한 '2019년 100대 중국 부자'에서 마윈은 자산 2750억 위안(약 46조1450억원)으로 3번째 1위에 올랐다.

중국 최대 인터넷 서비스사 텅쉰(騰訊 텐센트)의 마화텅(馬化騰) 창업주 겸 회장은 작년보다 200억 위안 늘어난 2600억 위안 재산으로 2위를 탈환했다.

부동산 그룹 헝다(恒大) 집단의 쉬자인(許家印) 회장은 지난해에 비해 400억 위안 줄어든 2100억 위안으로 3위로 밀려났다.

화룬연구원은 8월15일 시점에 7년 연속 20억 위안의 자산 보유를 유지한 부자를 대상으로 순위를 매겼다.

9월까지 알리바바의 시가 총액은 3조3000억 위안으로 2019년 회계연도 매출은 전년도보다 51% 급증한 4000억 위안에 달했다.

마윈의 뒤를 이어 알리바바의 새로운 수장에 오른 장융(張勇 48) 최고경영자(CEO)는 46억 위안 자산으로 1000위 안에 들었다.

텅쉰 경우 올해 상반기 총매출이 18% 늘면서 1800억 위안에 다가섰다. 9월까지 시가 총액은 3조 위안에 이르러 알리바바를 바짝 뒤쫓고 있다.

지난 2008년 이래 텅쉰이 투자한 700개 기업 가운데 60곳 이상이 상장에 성공했다.

근래 들어 마화텅 회장은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에 100억 위안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

4~공동 5위는 자산 1800억 위안의 허샹젠(何享健) 메이디(美的) 회장 형제, 1750억 위안의 쑨퍄오양(孫飄揚) 헝루이의약(恒瑞醫藥) 회장 부부와 양후이옌(楊惠姸) 비구이위안(碧桂園) 부회장이다. 

이어 황정(黃崢) 핀둬둬(拼多多) 창업주 겸 회장이 자산 1350억 위안, 딩레이(丁磊) 왕이(網易) 창업주 1250억 위안, 왕젠린(王健林) 완다(萬達) 회장 1200억 위안, 엔하오(嚴昊) 타이핑양 건설 회장 1200억 위안, 하이디라오(海底撈) 장융(張勇) 회장 부부 1200억 위안 순이다.

한편 미중 무역전쟁 와중에 미국의 전 방위적인 압박을 받으며 악전고투하는 화웨이(華爲) 기술의 런정페이(任正非) 창업주 겸 회장은 전년에 비해 24% 증대한 210억 위안 자산으로 162위를 기록했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