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막 오른 미중 무역협상…트럼프 "내일 中 부총리 만날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1 01:14:39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미국과 중국간 고위급 무역협상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시작됐다. 사진은 협상에 앞서 언론에 인사하는 양국 고위 대표단. 왼쪽부터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 2019.10.11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미국과 중국간 고위급 무역협상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시작됐다. 지난 7월 고위급 협상이 성과없이 끝난 뒤 석달만이다.
 
AP통신과 신화통신, CNBC 등에 따르면 류허(劉鶴)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은 이날 오전 미 무역대표부(USTR)에 도착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등 미국 대표단과 협상을 시작했다. 이번 협상은 10~11일 양일간 이뤄진다.
 
류 부총리는 앞서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인터뷰에서 "중국은 큰 성의를 가지고 왔다"면서 "중국은 무역수지, 시장 접근, 투자자보 보호 등 공통 관심사에 대해 미국과 진지한 대화를 의향이 있다. (이번) 협상에서 긍정적인 진전을 도모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더이상의 긴장 고조와 마찰 확대를 막기 위해 중국은 평등과 상호 존중의 토대 위에서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이번 협의를 통해 합의를 도출할 의향이 있다"고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중국과 협상에서 중요한 날이다. 그들은 거래를 하고 싶어 하지만 내가 할까"라면서 "나는 내일 백악관에서 류 부총리와 만난다"고 적었다. 두 사람의 유화적인 발언에 미국 증시는 장초반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associate_pic
미국과 중국간 고위급 무역협상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시작됐다. 사진은 협상에 앞서 언론에 인사하는 양국 고위 대표단. 왼쪽부터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 2019.10.11
앞서 류 부총리와 회동한 마이런 브릴리언트 미국 상공회의소 부회장은 중국이 (이번 협상에) 호의적인 신호로 미국산 대두 구매를 강화하겠다고 언급하면서 협상 진전 가능성을 높게 점쳤다. 그는 "우리 모두는 더이상 무역전쟁을 격화시킬 여유가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중국이 산업 보조금 개혁 등 미국을 만족시킬만한 정책 개혁을 약속할지는 미지수다. 미국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에도 이번 협상에서 빅딜이 아닌 스몰딜이 이뤄질 것이라는 예측을 내놓고 있다.
 
한편,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0~11일 양일간 워싱턴에서 열리는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에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류 부총리가 일정을 하루 단축하고 10일 귀국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지난 7~8일 미중 실무급 협의가 별다른 진전 없이 끝나면서 고위급 협상 일정이 하루 단축될 예정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미국 CNBC 등에 따르면 백악관은 CNBC의 보도는 사실 무근이라고 부인했다. 미국 고위 당국자는 류허 부총리가 11일 밤 워싱턴을 출발한다는 일정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협상과 관련해 아직 정확한 입장을 정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ironn10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