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英·아일랜드 정상 회동…"브렉시트, 합의가 모두에 이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1 03:59:18
associate_pic
【리버풀=AP/뉴시스】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리오 버라드커 아일랜드 총리는 10일(현지시간) 영국 북서부 손턴 매너호텔에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협상 실마리를 찾기 위한 1대1 회동에 나섰다. 사진은 회동 직후 기자회견하는 버라드커 총리. 2019.10.11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리오 버라드커 아일랜드 총리는 10일(현지시간) 영국 북서부 손턴 매너호텔에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협상 실마리를 찾기 위한 1대1 회동에 나섰다.
 
BBC와 스카이뉴스 등에 따르면 양국 정부는 이날 회동 이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두 정상이 구체적이고 건설적인 논의를 했다"면서 "양측 모두 합의가 모든 이들에게 이익이 되고, 합의에 이르는 길을 찾을 수 있다는데 동의했다"고 발표했다.
 
버라드커 총리는 회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회담 내용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을 피한채 "아일랜드와 영국 모두 아일랜드, 영국, 유럽연합의 이익에 부합되는 협정을 원하고 있다고 확신한다"면서 "앞으로 몇주안에 합의에 이르는 길이 열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16~18일 유럽의회 정상회의에서 영국과 EU간 합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도 했다. 다만 브렉시트 이후 협정에 대한 북아일랜드 유권자의 동의와 세관 검사 등을 놓고 "아직 충분히 풀어야할 문제가 있다"고 했다. 그는 "내 통제 아래 있지 않은 것도 많다"고도 했다.
 
이번 회담은 영국 의회가 브렉시트 재협상 시한으로 설정한 이달 19일을 앞두고 영국 정부와 EU 간 이견이 벌어지면서 '노딜'(합의 결렬) 브렉시트 우려가 높아진 가운데 열렸다.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개방 문제는 브렉시트 협상의 최대 난제로 꼽힌다.
 
아일랜드는 EU 회원국, 북아일랜드는 영국령이지만 서로 간 이동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다. 브렉시트로 양측 사이 '하드 보더'(통행·통관 규제)가 재현될 경우 두 아일랜드 간 협력 저해는 물론 과거와 같은 정치 분쟁이 발발할 거란 우려가 많다.
 
존슨 총리는 영국 전체가 EU 관세동맹에서 탈퇴하되 북아일랜드는 EU 단일시장에 남아 농산물과 여타 상품에 관한 기존 규제를 따르도록 한다는 내용의 새 브렉시트 협상안을 내놓았다.
 
그는 북아일랜드 의회가 EU 규제 준수 여부를 4년마다 재량껏 결정하도록 하자고 했다. 또 전자 신고로 영국과 EU 간 통관 절차를 간소화하고 물리적 검사 역시 최소화하자고 제안했다. EU는 북아일랜드가 EU 관세동맹에 잔류하지 않는 한 합의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영국 의회는 19일까지 정부와 EU가 브렉시트 합의안을 마련하지 못하면 이달 31일로 예정된 EU 탈퇴 시한을 내년 1월 31일로 미루도록 했다. 존슨 총리는 합의가 무산돼도 예정대로 31일 브렉시트를 실시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ironn10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