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울산시, 등록 부적격 종합건설업체 퇴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1 07:42:32
10월 14일~12월 31일 자본금·기술능력 미달 업체 단속
【울산=뉴시스】조현철 기자 = 울산시는 오는 14일부터 12월 31일까지 211개 종합건설업체를 대상으로 부적격 업체 퇴출을 위해 실태조사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공제조합, 건설기술인협의회, 대한건설협회, 전문건설협회에서 제공하는 업체별 재무 정보와 기술인 정보를 활용해 자본금과 기술능력 미달 혐의가 발견된 업체를 중점 단속한다.
 
주요 점검 사항은 실질 자본금이 법정 자본금 기준(2억~12억 원)에 미달하거나 재무 정보가 없는 경우, 기술자 퇴사 후 50일 이내에 미채용하거나 해당 업종과 무관한 기술자를 채용한 경우 등이다.
 
위반사항이 적발된 부실·불법 건설업체에 대해선 청문 절차를 거쳐 영업정지(6월 이내) 또는 등록말소(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후 3년 이내 같은 위반 시) 등 행정처분한다.
 
시 관계자는 "실태조사는 건설산업의 건전한 시장 질서 확립과 국민의 재산과 안전을 위해 진행한다"며 "부실불법 업체가 근절될 때까지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hc@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