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순천경전철 논란 해결 촉구 시민 목소리 높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1 15:48:47  |  수정 2019-10-11 19:47:42
순천범시민대책위,대한상사중재원에 9만6000여명 서명부 전달
오는 21일 대한상사중재원 3차 심리 예정, 한달 뒤 결판날 전망
associate_pic
【순천=뉴시스】김석훈 기자 = 10일 오후 순천소형경전철(PRT) 사태 해결을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 김석(왼쪽) 집행위원장과 김인철 집행위원이 순천시민 9만6391명의 서명부를 서울 무역센터 43층 대한상사중재원 사무국에 전달하고 있다. 대책위는 포스코가 손해배상 청구를 철회할 것과 스카이큐브 사태를 해결할 것을 촉구하는 뜻을 담아 지난 4월부터 서명운동을 추진했다. 2019.10.10. (사진=대책위 제공)kim@newsis.com

【순천=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순천만국가정원과 순천문학관 사이를 운행하는 '순천소형경전철'(PRT) 운영사와 순천시간 갈등 해결을 원하는 시민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11일 순천소형경전철(PRT) 사태해결을 바라는 순천범시민대책위원회는 PRT운영사인 ㈜순천에코트랜스의 순천시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철회 및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은 9만 6391명의 서명부를 서울 무역센터 43층 대한상사중재원 사무국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서명부와 함께 사회적 책무와 기업윤리에 어긋나는 손해 배상 청구를 철회 할 것과 PRT 운영사의 30년 운영의무 준수, 대한상사중재원과 포스코의 적극적인 사태 해결 노력을 촉구했다.

범시민대책위 서명부를 직접 들고 상경한 대책위원회 김석 집행위원장과 김인철 집행위원은 대한상사중재원 방문에 이어 포스코센터에 CEO 면담을 요청하는 공문을 등기우편으로 발송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PRT 운영사가 30년 운영한 뒤 기부채납하기로 한 애초 순천시와의 약속을 일방적으로 깨고 지난 1월 협약 해지를 통보한 뒤 순천시에 1367억 원의 손해 배상을 청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이들은 지난 4월 범시민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했다.

앞서 순천에코트랜스는 지난 3월 15일  대한상사중재원에 순천시를 상대로 협약해지및 손해배상금 1367억 원을 청구했다. 

순천에코트랜스는 '투자위험분담금 미지급',' 통합발권(징수) 미이행', '주차장 이전(폐쇄)및 접근 단일화 미이행' 등을 협약해지 사유로 꼽아 순천시와 시민들의 반발을 샀다.

대한상사중재원은 지난 5월 31일 1차 심리에 이어 8월 26일 2차 심리를 진행했다. 오는 21일 3차 심리할 예정이며 다음달 20일 이후 최종 결과가 나올 전망이다.


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