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전주시, 현대차 수소버스 도입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1 16:04:07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한훈 기자 = 전북 전주시와 현대자동차는 11일 시장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사진 중앙)과 이인철 현대자동차 상용사업본부 이사장, 문용호 전주시내버스공동관리위원회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 시내버스 도입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2019.10.11.(사진=전주시 제공) photo@newsis.com

【전주=뉴시스】한훈 기자 = 현대자동차가 생산한 친환경 수소 시내버스가 전북 전주시를 달린다.
 
전주시와 현대자동차는 11일 시장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이인철 현대자동차 상용사업본부 이사장, 문용호 전주시내버스공동관리위원회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 시내버스 도입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시는 내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매년 노후화된 시내버스를 교체할 때 현대자동차가 조만간 양산을 시작하는 친환경 수소 시내버스를 구입한다.
 
현대자동차는 내년 6월 이후 시에 수소버스 생산 1호 차량을 보급한다. 이후 5년간 매년 15대 가량의 수소 버스가 도입되면, 전주에서는 2024년 전체 시내버스의 20%에 해당하는 80여대가 운행된다.
 
시는 수소버스가 운행되면, 갈수록 심각해지는 미세먼지 발생을 줄일 수 있어 대기환경을 개선하는데도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 수소버스 1대가 1㎞를 달리면 4.863㎏의 공기를 정화할 수 있다. 버스 한 대가 연간 8만6000㎞를 주행한다고 가정하면 몸무게 64㎏인 성인 약 76명이 1년 동안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는 41만8218kg의 공기를 정화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시는 수소차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현 송천동 버스회차지 인근에 전주 1호 수소충전소를 건립하고 있다. 부지선정 및 운영사업자 모집공고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 전까지 2호 수소충전소를 건립한다.
 
전주시 관계자는 "전주가 친환경 교통도시이자 대한민국 수소 선도도시로서 나가기 위한 든든한 기반이 될 것"이라며 "수소 차량 도입으로 수소산업도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36936912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