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방탄소년단, 중동서도 K팝 새 역사 쓰다(종합2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2 23:03:47
해외가수 첫 사우디스타디움 공연···3만명 운집
사우디 아미, 한국어 합창···아랍어로 지민 생일 축하 노래
히잡, 니캅 두른 여성 적극적으로 공연 즐겨
현지 랜드마크 BTS상징색 '보랏빛'으로 물들기도
associate_pic
방탄소년단 사우디아라비아 콘서트 (사진= 빅히트 제공)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해외 가수 최초로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스타디움 공연을 성료했다.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11일(현지시간) 사우디 아라비아 리야드의 킹 파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월드투어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를 펼쳤다.

이번 콘서트는 방탄소년단이 중동 지역에서 개최한 첫 단독 공연이다. 특히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해외 가수 최초로 스타디움 규모로 열린다는 점에서 공연 시작 전부터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킹파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은 최대 약 6만7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경기장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컨페더레이션스컵 결승전 등이 이곳에서 열렸다.

축구경기가 아닌 콘서트에 맞게 객석이 꾸며지고 안전 등을 고려해 공간을 확보한 까닭에 이날 공연은 약 3만명 규모로 치러졌다. 공연 티켓이 오픈되자마자 좌석은 단숨에 매진됐다. 무대에 가까운 플로어석 티켓은 온라인에 100만원이상에 거래되기도 했다.

◇사우디 아미, 한국어 합창···아랍어로 지민 생일 축하노래

방탄소년단은 이날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셋리스트대로 '디오니소스'로 오프닝을 열었다. '낫투데이'를 열창하며 여러 팬들과 근접할 수 있는 돌출무대로 이동, 팬들에게 아랍어로 인사를 했다. 멤버들은 "해외가수(비아랍권) 가수로는 저희가 처음 무대에 오른 공연장이라고 들었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멤버별 솔로곡을 비롯 '베스트 오브 미',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아이돌', '페이크 러브', '마이크 드롭' 리믹스 등 24곡의 히트곡 퍼레이드를 펼쳤다.

associate_pic
사우디 아라비아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는 공연 내내 응원봉인 ’아미밤‘을 흔들고 아방탄소년단의 대다수 곡을 히트곡을 한국어로 따라부르며 열기를 고조시켰다.

빅히트는 "파도타기를 하는 등 3시간가량 이어진 공연의 열기가 대단했다. 방탄소년단은 무대 중간중간 미리 준비한 아랍어로 공연에 대한 소감과 감사 인사를 건네며 팬들의 열기에 화답했다. 국경을 넘어 세계 팬들과 하나 된 역사적인 순간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공연 말미에 깜짝 이벤트가 마련됐다. 멤버 지민을 위한 특별한 시간이 준비된 것이다. 13일 스물 다섯번째 생일을 맞는 지민을 위해 다른 멤버들과 팬들이 아랍어로 생일축하 노래를 불렀다. 해당 이벤트를 몰랐던 지민은 깜짝 놀라며 "여러분들과 만난다는 생각에 생일을 잊고 있었어요. 생일 축하에 너무 행복하다"고 기뻐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친 방탄소년단은 "오늘은 오랫동안 기다려준 팬들을 위한 축제의 자리다. 믿기지 않는 이 순간을 만들어준 아미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먼 곳에 있는 저희에게 큰 사랑 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오늘 이 무대를 잊지 않고 영원히 간직할 것이다. 이번 공연을 생중계로 함께 즐겨준 전 세계 팬들에게도 감사 드린다"고 덧붙였다. 뷔는 "이런 공연장을 채울 수 있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다음에 꼭 다시 오고 싶다"고 바랐다.

◇사우디, 문호개방과 맞물린 방탄소년단

이날 방탄소년단에 대한 사우디 팬들의 반응은 다른 나라 못지않았다. 무엇보다 눈길을 끌었던 것은 히잡, 니캅을 두른 여성들이 공연을 즐기는 모습이었다. 여성의 사회 활동이 제약된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축구 경기가 열리는 이 경기장의 출입은 약 1년 전에 허용됐다.

associate_pic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중동 콘텐츠산업 동향'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는 메나(MENA) 지역에서 가장 급변하고 있는 국가다. 메나는 중동(Middle East)과 북아프리카(North Africa)의 합성어다.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이집트 등이 속해 있다.

특히 사우디아라비아의 경제는 국제유가의 영향을 많이 받아 왔다. 원유, 원유 유관 산업이 수출액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를 중심으로 원유에 집중된 경제·사회를 구조적으로 개혁하려는 움직임이 현지에서 일고 있다. '비전 2030 이니셔티브'가 대표적이다. 왕위 계승자인 살만 왕세자는 지난 6월 방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기도 했다.

특히 한국과 K팝계가 살만 왕세자의 '비전 2030 이니셔티브' 항목에서 주목하는 항목이 있다. '엔터테인먼트 산업 분야에 대해 다방면의 육성 계획'이다.

영화관 개관, 콘서트 개최 등 개방 확대방안이 포함돼 있다. 지난 7월 K팝 그룹 '슈퍼주니어'가 사우디아라비아 제2의 도시인 제다의 킹 압둘라 스포츠시티에서 아시아 가수 최초로 단독 콘서트를 펼친 것도 이 흐름과 무관하지 않다.

특히 이번 방탄소년단 콘서트가 사우디 아라비아가 문호를 더 개방하는데 마중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아직까지 여성에게 엄격한 이슬람이지만 방탄소년단 굿즈를 사기 위해 줄이 늘어서고, 일부 사우디 아미들은 커버 댄스를 추는 모습도 보였다.

이번 방탄소년단 공연을 앞두고 리야드는 축제의 분위기였다. 리야드 최고의 명소로 통하는 랜드마크 '킹덤타워' 등에 방탄소년단을 상징하는 색이 보랏빛 조명이 켜지기도 했다.

associate_pic
이날 공연은 한국 시간으로 12일 새벽 네이버 브이라이브 플러스(VLIVE+)를 통해 세계에 생중계됐다.

◇방탄소년단 월드투어, 각종 신기록 쓰며 피날레 앞둬

방탄소년단은 26·27·29일 서울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스타디움 월드 투어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 파이널 콘서트를 연다.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는 방탄소년단이 작년 8월 서울에서 출발한 '러브 유어셀프' 투어의 연장선상이다.

방탄소년단은 이 2개 투어로 한국, 미국, 캐나다, 영국, 프랑스, 네덜란드, 독일, 일본, 대만, 싱가포르, 홍콩, 태국, 사우디아라비아 등지에서 62회 공연 기록을 쓰게 된다.

방탄소년단은 이 투어 도중 한국 가수 최초, 최고 기록을 세우며 K팝 새 역사를 썼다.

작년 10월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한국 가수 처음으로 스타디움 단독 콘서트를 펼쳤다. 이후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는 모두 스타디움에서 열었다.

특히 지난 6월 한국 가수 최초로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단독 콘서트는 물론, 비영어권 가수로는 이례적으로 2회 공연을 매진시켰다.

지난 5월과 6월 성료한 북아메리카, 유럽, 브라질 공연은 미국 빌보드 월간 '박스스코어'와 폴스타 '라이브75' 등 투어 차트에서 정상을 차지, 세계적인 티켓 파워를 과시하기도 했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