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가장 보통의 연애', 200만 돌파···한국영화 박스오피스 1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3 18:15:4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200만 돌파 (사진=뉴 제공) 2019.10.13 nam_jh@newsis.com
【서울=뉴시스】남정현 기자 = '가장 보통의 연애'가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개봉 2주차 신작공세에도 불구하고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지치지 않는 흥행 위력을 보여주고 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개봉 5일째 100만 관객을 돌파한 데 이어 개봉 7일째 2019년 로맨스 최고 흥행작에 올랐다. 이어 개봉 12일째인 13일 200만 관객을 기록했다.
 
이러한 추이는 개봉 당시 459만명을 극장으로 들인 '내 아내의 모든 것'의 개봉 12일째 200만 관객 돌파와 동일한 흥행 속도다. 또한 이는 지난해 280만명을 기록한 로맨스 최고 흥행작인 '너의 결혼식'의 개봉 13일째, '지금 만나러 갑니다'(260만명)의 개봉 15일째 200만 관객 돌파 기록을 모두 뛰어넘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2019.10.08. (사진=NEW) snow@newsis.com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연애를 해본 이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이야기와 현실적인 캐릭터, 생생하게 표현된 대사로 가을 극장가에 뜨거운 호응을 이끌고 있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nam_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