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인천

계양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지정, 개발 본격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3 23:14:08
- 335만㎡, 공동주택 1만7천호 규모
- 전체면적 30% 공원녹지, 가용면적 40% 이상 첨단산업유치
associate_pic
(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뉴시스】 함상환 기자 = 인천시는 계양테크노밸리 공동주택지구 지정이 지난 9월 26일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하여 10월 15일 확정·고시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되는 3기 신도시는 ‘수도권 30만호 공급계획’중 국토교통부에서 지난해 12월 19일 발표한 5곳으로,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이 완료된 인천 계양, 남양주 왕숙·왕숙2, 하남 교산, 과천 과천 등이다.

인천시에서는 335만㎡, 공공주택 1만7천호 규모의 계양테크노밸리의 전체 면적 30% 정도(법정 의무비율: 20%)를 공원·녹지로 확보, 가용 면적의 40% 이상을 첨단산업유치가 가능한 자족용지로 조성하여 일부면적을 기업유치를 위해 취득세 50% 감면, 재산세 35% 감면(5년간), 조성원가로 토지 공급이 가능한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하고, 전체사업비의 20% 이상을 교통대책에 투자하는 등 친환경·일자리·교통편리 도시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계양테크노밸리는 서울, 부천, 인천을 잇는 수도권 서부지역 요충지로, 인천시에서는 노후 제조업 중심의 지역산업구조 재생을 위한 첨단산업 일자리를 유치해 新경인산업축(송도~남동·부평~계양~마곡)의 거점도시로 조성 할 계획으로 지구 북측에 자족용지를 집중 배치, 면적의 2/3 정도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하고, 남측 하천과 공원·녹지축을 중심으로는 주거단지를 조성하며, 차도 없는 통학로를 조성하고 인근 신도시 주민들도 이용 가능하도록 복합커뮤니티시설을 건설·운영할 계획이다.

광역교통대책안에는 S-BRT 두 개 노선을 건설해 북측노선은 지구 내 박촌역(인천1호선)∼일자리·자족단지 ∼ 김포공항역(5·9호선 등) 연결, 남측노선은 박촌역∼주거단지 ∼ 부천종합운동장역(7호선, 대곡소산선/GTX-B) 연결이 계획되어 있고, 이외에도 인천공항고속도로 IC 신설, 주요 간선도로의 확장 등 서울 및 인천 전역으로의 접근성 향상을 위한 교통대책을 검토 중에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함께 인천도시공사가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하며, 인천시에서도 그동안 UCP(Urban Concept Planner), 민관공 협의체 등 사업 관련회의에 빠짐없이 참석해 광역교통개선대책 및 원주민 재정착 방안 등을 협의하고 있고, 앞으로도 기업유치, 각종 인·허가와 정당보상 및 주민 재정착 지원방안 등을 위해 중앙부처, 사업시행자와의 협의 등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지구지정이 완료되면 연내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하고, 2020년말 지구계획 승인, 2021년 보상착수 및 부지공사를 착공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3기 신도시 사업이 본격 추진됨에 따라 입지가 좋은 곳에 무주택 서민눈높이에 맞춘 분양 주택을 공급하여 수도권 주택시장 안정을 도모하면서 행복주택 등 공공임대도 충분히 공급해 주거안정을 지원할 수 있는 기반이 견고해졌으며, 첨단산업 생태계 조성에 따른 10만명 일자리 창출과 노후 제조업 중심의 지역산업구조를 변화시킬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hsh335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