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조국 처남 세월호 근무' SNS 유포…법무부 "허위사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4 08:24:07
SNS서 조국 처남-세월호 참사 연관 글
"文대통령, 이낙연 총리도 연관" 주장해
법무부 "전혀 사실 아냐…악의적 허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검찰개혁 제9차 고위 당정청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3.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나운채 기자 = 조국 법무부장관의 처남이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와 관련돼있다는 일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글과 관련해 법무부가 "악의적인 허위사실"이라고 즉각 대응했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일부 SNS에서는 조 장관의 처남이자 정경심(57) 동양대학교 교수의 동생 정모씨가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당시 항해사로 근무했다는 취지의 글이 공유됐다.

해당 글에서는 정씨가 선장 이준석(74)씨 대신 세월호 침몰을 지휘했다는 취지의 주장이 담겼다.

또 다른 글에는 문재인 대통령, 이낙연 국무총리 등의 가족 등이 정씨가 근무했던 A해운사와 연관돼 있다고도 주장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문 대통령, 이 총리와 조 장관, 정 교수 등이 모두 세월호 참사와 엮여있다는 취지의 글도 있다.

법무부는 즉각 대응에 나섰다. 법무부는 "SNS 등을 통해 법무부장관의 처남이 세월호 참사 당시 항해사였다는 내용이 확산되고 있다"며 "전혀 사실이 아닌 악의적 허위사실"이라고 강조했다.


na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