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박원순 "조국, 검찰개혁 적임자…안타깝지만 사퇴 존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4 15:25:49
"국정운영 부담과 가족상황 등 때문에 사임결정한 듯"
이채익 "시장도 국정혼란 책임…대통령에게 과잉충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속개된 2019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울시청 국정감사에 참석해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14.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관련해 "안타깝지만 존중한다"며 "(조 장관이) 검찰개혁을 확실히 할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에 참석해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의 '조 장관이 검찰개혁의 적임자고 대한민국을 좀 더 나은 사회로 확장시키고 발전시키는데 꼭 필요한 인물이라고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에 이 같이 말했다.

박 시장은 "조 장관을 오랫동안 알고 있었다. 또 검찰개혁에 관해서 깊이 활동해 왔던 사람이었다"며 "(조 장관이)국정운영 부담이나 가족의 여러 상황과 관련해 사임 결정을 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이어 박 시장에게 국정혼란의 책임이 있다고 날을 세웠다.

이 의원은 "이낙연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박 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유시민씨 등 대권후보들이 대통령에게 너무 과잉 충성한 것 아니냐"라며 "국민정서와 동떨어진 발언을 가차 없이 하면서 온 나라가 두쪽으로 갈라지고 결국 (조 장관이)오늘 백기투항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반듯한 시장 같으면 여러 행동에 대해 시민들에게 사과를 해야 한다. 검찰개혁을 왜 조국씨가  해야 하냐"며 "불법, 탈법, 사회정의, 공평과 평등에는 어긋나 있는 사람을 검찰개혁의 최적임자라고 말하는 부분이 국민과 동떨어져 있고 온나라를 반쪽으로 만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서 개인적인 의견을 말한 것"이라며 "검찰개혁도 한편으로는 중요하다"고 말했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