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인천

불법 게임장 운영한 업주 등 2명 구속…'바지 사장' 등 3명 입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4 18:02:02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함상환 기자 = 경찰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속칭 '바지 사장'을 고용해 불법 게임장을 운영, 부당 이익을 챙긴 업주와 바지 사장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경찰청 광역풍속단속팀은 불법 게임장을 운영한 업주 A(41)씨 등 2명을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은 또 바지 사장 B(37)씨 등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6~9월 인천 미추홀구 1곳과 인천 서구지역 2곳에 사행성 불법 게임장을 차려 놓고 5000만원 상당의 부당 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인천 경찰청 관계자는 "사행성 게임장 운영과 환전 등 불법 게임장 업소에 대해서는 근절 될때까지 지속적으로 단속을 펼칠 것이다"고 말했다


hsh335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