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현대차 '서비스 회사' 변화로의 핵심...'현대 디벨로퍼스'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5 16:00:00
고객과 스타트업·제3의 서비스 업체 연결하는 플랫폼
현대차 계정과 연동만으로 다양한 서비스 제공 받아
기아차·제네시스도 미래시장 확대 위한 플랫폼 구축 예정
associate_pic
【화성=뉴시스】 박영태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5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 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 현대차그룹 미래차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2019.10.15.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민기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은 15일 경기 화성시에 있는 현대·기아자동차 기술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 국가 비전 선포식'에서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개방형 혁신 가속화를 위한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 개발자 포털 '현대 디벨로퍼스(Hyundai Developers)'를 소개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오늘 출범하는 오픈 플랫폼을 통해 스타트업 등 다양한 시장 참여자들과 상생하는 모빌리티 생태계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제조사에서 소비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서비스 회사'로 탈바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위치정보와 원격제어를 통한 출장 세차 서비스를 제공하는 '팀와이퍼', 차량 데이터 입력이 자동화된 차계부 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카롱팩토리', 위치 정보를 활용한 음식·음료 픽업 서비스를 제공하는 '오윈', 차량 데이터로 신뢰도 높은 중고차 평가·거래 서비스를 제공하는 '미스터픽' 등 스타트업 4곳과 양해각서(MOU)를 각각 체결했다.

현대차그룹이 이날 공개한 현대 디벨로퍼스는 현대차 고객과 스타트업을 비롯한 제3의 서비스 업체를 연결해주는 일종의 플랫폼으로, 차량 오픈 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고객 서비스와 상품 개발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스타트업 등이 제공하는 서비스 가입자 중 현대 커넥티드카 고객은 기존 현대차 계정과의 연동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현대차와 양해각서를 체결한 팀와이퍼, 마카롱팩토리, 오윈, 미스터픽 등 4개 업체 이외에 주행 거리에 맞춰 산정되는 자동차 보험 서비스를 제공하는 캐롯 손해보험, 안전 운전 습관을 반영한 자동차 보험 서비스를 제공하는 현대해상 손해보험 등 차량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자동차 보험 시장의 혁신도 준비되고 있다.

현대차에 이어 기아자동차, 제네시스도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 확대 차원에서 비슷한 형태의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을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고객의 '카 라이프'와 연계한 다양하면서도 창의적인 애플리케이션(앱)을 개발할 수 있는 토대를 구축함으로써 고객의 삶을 보다 풍요롭게 만들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은 물론, 국내 소프트웨어 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모든 데이터 공유의 목적은 고객 가치 제공에 있고, 고객이 동의하는 경우에 한해 데이터를 공유한다"며 "앞선 두 목적에 부합할 경우 데이터 개방에 있어서도 대상을 제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현대 커넥티드카 고객은 현대차 계정 연동만으로 편리한 차량 관리 서비스와 풍부한 차량 편의 서비스, 향상된 차량 정보 서비스, 개인화된 차량 보험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mink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