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7호선 상봉역 인근에 '역세권 청년주택' 83호 건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7 06:00:00
서울시, 지하3~지상8층 규모…2021년 3월 입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7호선 상봉역 인근에 건립될 역세권 청년주택 위치도. 2019.10.17.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뉴시스】윤슬기 기자 = 서울시는 지하철 7호선과 경의중앙선, 경춘선이 지나는 상봉역 인근에 '역세권 청년주택' 총 83세대가 건립된다.

시는 중랑구 상봉동 109-34번지 일원의 '상봉역 역세권 청년주택' 83세대 공급을 위한 도시관리계획(지구단위계획 및 계획)을 결정해 고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청년층에 임대주택을 우선 공급하는 정책이다. 시가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절차 간소화, 건설자금 지원 등을 제공하면 민간사업자가 대중교통중심 역세권에 주거면적 100%를 임대주택(공공·민간)으로 짓는다.

상봉역 역세권 청년주택에는 공공임대 6세대, 공공지원민간임대 77세대 등 총 83세대가 입주한다.

시는 내년 2월 착공해 2021년 3월 입주가 시작된다. 약 30%에 해당하는 28세대는 신혼부부에 공급된다.

임대료의 경우 공공임대주택 6세대는 주변시세의 30%,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77세대는 주변시세의 85~95% 수준으로 공급된다.

상봉역 역세권 청년주택은 제3종일반주거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용도지역 변경을 통해 연면적 4789.54㎡, 지하3층~지상8층 규모로 건립된다.

지상1~지상2층엔 근린생활시설과 지역민을 위한 공공청사가 들어선다. 특히 공공청사(약 164㎡)의 경우 경관적 특성을 감안해 기부채납 방식으로 들어선다.

시는 이 일대가 중랑구 핵심 산업인 패션·봉제산업 육성을 위해 지정된 '면목 패션(봉제)특정개발진흥지구'인 만큼 이런 입지적 특성을 반영하는 방향으로 공공청사를 활용할 계획이다.

지상3~지상8층엔 청년주택과 입주민을 위한 커뮤니티시설이 조성된다. 지하엔 주차장 34면이 설치된다. 이중 4면은 나눔카 전용으로 배정한다.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에게 교통이 편리한 역세권에 주변시세 보다 저렴한 양질의 임대주택을 공급해 청년층 주거난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기획관은 "상봉역 역세권 청년주택사업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지난 첫 입주자 모집에서 청년들의 뜨거운 관심이 확인된 만큼 서울시는 그 요구에 부응해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