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조국 동생 "1억 내면 정교사…희망자 찾아라" 제안(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6 19:35:59
조국 동생 공범들 공소장서 정황 드러나
조국 동생 "채용 희망자들 알아봐 달라"
모친 집에서 문제·답안지 빼돌린 의혹도
동양대서 교사채용 시험문제 출제 정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 동생 조모씨가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고 귀가하고 있다. 2019.09.27.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나운채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동생이 사학법인 웅동학원의 채용 비리 과정에서 주도적 역할을 한 정황이 드러났다.

1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조 전 장관 동생 조모씨의 공범인 박모씨 등을 전날 배임수재 등 혐의로 구속기소 하면서 이같은 정황을 공소장에 담았다.

공소장에서는 조 전 장관 동생은 초등학교 후배인 박씨에게 지난 2015년 "웅동중학교 정규직 사회 교사를 채용해야 하는데, 1억원에서 1억5000만원 정도의 돈을 주고서라도 채용되고자 하는 사람이 있는지 알아봐 달라"며 소개료도 주겠다고 제안한 내용이 담겼다.

박씨는 이 제안을 공범인 또 다른 조씨에게 전달했고, 교원 임용 대상자들을 물색했다. 이들이 조 전 장관 동생에게 지원자 측의 돈을 전달하면 조 전 장관 동생이 1차 필기시험 문제지와 답안지, 2차 수업 필기시험 및 면접시험의 내용을 입수해 알려주는 식의 수법을 공모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씨 등은 지난 2016년 1월 정교사 채용 희망자 측으로부터 1억3000만원을 받은 뒤 조 전 장관 동생이 알려준 문제지와 답안지를 알려줬다. 박씨는 또 지난 2017년 1월 또 다른 희망자로부터 8000만원을 건네받은 뒤, 시험 문제·답안을 알려줬다.

특히 조 전 장관 동생은 모친인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의 집에서 해당 문제지 등을 입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로 인해 채용 희망자들은 1차 필기시험에서 100점 만점을 받았고, 실기시험 등을 거쳐 최고 점수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씨가 검찰 소환에 출석하기 위해 지난 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10.01.  misocamera@newsis.com
조 전 장관 동생은 이같은 의혹이 언론을 통해 제기되자 형사고발 및 수사에 대비하기 위해 박씨를 통해서 또 다른 조씨에게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취지의 확인서를 작성케 했다는 혐의도 적용됐다. 조 전 장관 동생은 박씨 등에게 도피 자금을 주고, 해외에 나가 있을 것을 지시한 것으로도 조사됐다.

검찰은 한 차례 영장이 기각된 조 전 장관 동생에 대해 다시 구속 수사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조 전 장관 동생은 허리디스크 통증 등을 호소하며 수술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웅동학원 교사 채용 요강 등을 확인한 결과 이들이 유출한 시험지의 출제기관이 동양대인 점을 확인했다. 검찰은 동양대서 근무하고 있는 정 교수가 웅동학원 이사로 재직한 점 등에 비춰 시험 문제 출제 과정에 관여했는지 등 사실관계를 파악할 계획이다.


na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