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미 9월 소매판매 0.3%↓, 7개월 래 최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6 22:37:25
associate_pic
올 6월 뉴욕 매장
【서울=뉴시스】김재영 기자 = 미국의 9월 소매 판매가 전 달에 비해 0.3% 떨어졌다고 16일 미 상무부가 발표했다.

미국 가계들이 자동차, 건축자재, 취미 용품 및 온라인 구매를 줄인 탓으로 7개월 만에 마이너스가 기록됐다는 것이다.

소매 판매는 미국 국내총생산(GDP)에서 3분의 2 이상 차지하는 소비자지출 중 서비스를 제외한 일반 유통부분으로 경제 동향의 주요 지표이다.

8월에는 0.6% 증가(0.4%에서 수정)했으며 로이터 통신은 전문가들의 9월 예상치가 플러스 0.3%였다고 전했다. 가솔린, 자동차, 건축자재 및 식품을 제외한 핵심 부분 증가률은 8월과 변동이 없는 제로였다.

인플레와 함께 미 연준이 눈여겨 보는 주요 지표인 소비자지출은 2분기에 4.6%를 기록해 1년 반 래 최대치였다. 그러나 이날 발표된 9월 소매판매의 마이너스 증가로 7월~9월의 3분기 소비자지출 증가률이 상당히 저조할 전망이다.

미국과 세계의 경제 성장을 막고 있는 미중 무역전쟁이 워싱턴 고위급협상에서 1단계 합의되었다고는 하나 최근의 여러 여러 경제 지표로 볼 때 미국의 3분기 성장률은 2분기의 2.0%에 못미치는 1.7% 정도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29일과 30일 정책 회동을 갖은 미 연준이 올 세 번째 금리 인하를 단행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k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