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안양시의회, '태풍 피해' 삼척시의회 방문 성금 전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6 22:48:49
associate_pic
【안양=뉴시스】 박석희 기자 = 안양시의회, '태풍 피해' 삼척시의회 위로 방문.(사진=안양시의회 제공)
【안양=뉴시스】 박석희 기자 = 경기 안양시의회가 최근 집중호우를 동반한 태풍 미탁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삼척시의회를 위로 방문했다. 이번 방문에서 시 의회는 신속한 피해복구와 이재민 구호에 써달라며 재해구호 성금 200만원을 전달했다.

의원들은 “삼척시가 이번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게 되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피해가 하루빨리 복구돼 이재민이 일상의 터전으로 복귀하길 희망한다”고 했다.

정부는 지난 4일 발생한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를 입은 강원 삼척시와 경북 영덕·울진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우선 선포했다. 삼척시는 주택이 파손되고 마을이 침수되는 피해와 함께 사망자가 1명 발생했다.

한편 안양시의회와 삼척시의회는 지난 7월 우호 교류 협약을 맺었다.


Shpark.55@hanmail.net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