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윤석열 "법과 원칙에 충실할 따름"…총장 사퇴설 일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7 11:42:08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감
윤석열, 조국과 동반사퇴 주장 일축
"좌고우면하지 않고 원칙대로 수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17.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진아 김재환 기자, 김남희 수습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제게 부여된 일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충실히 할 따름"이라고 사퇴설을 일축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전에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 국감에서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사태 이후 여권 일각과 지지층 사이에 윤석열 동반 추진을 주장하는 사실을 아는가. 총장 자리에서 물러날 건지" 묻자 "언론을 통해 봤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 의원은 "대통령이 총장 임명 때 권력 눈치를 보지말라고 했는데, 조국 전 법무부장관에 대한 수사가 대통령 당부말씀을 거역한 거라고 보는가"라며 "정적을 향한 칼을 휘두를 때 국민 영웅으로 추앙받다가 살아있는 권력인 조 전 장관을 수사하니 만고역적이 됐다.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다.

이에 윤 총장은 "어떤 수사도 법과 원칙에 따라 하고 있다"며 "저희들은 좌고우면하지 않고 어떤 사건이든지 원칙대로 처리해나가고 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윤 총장은 지난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 때 외압을 폭로하고 수뇌부와 충돌해 좌천을 당했고, 지난 2016년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한 박영수 특별수사팀의 수사팀장으로 재기했다. 이후 문재인 정부에서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승진 발탁됐고, 곧장 검찰총장 자리까지 올랐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정원 댓글 사건 때 수사외압 발언과 좌천성 인사로 고난을 겪을 때마다 국민들이 응원과 격려를 했다. 그런데 지금 조 전 장관 관련해 그때 지지했던 국민들이 윤 총장을 비난하거나 비판하고 있다"며 "반대로 과거 윤 총장을 비판했던 사람이 보호하거나 옹호하는 아이러니가 목격된다"며 소회를 물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윤 총장 오른쪽은 한동훈 반부패·강력부장. 2019.10.17. yesphoto@newsis.com
윤 총장은 "저와 함께 일했던 수사팀 모두 대한민국의 공직자"라며 "저희들이 어떤 일을 할 때 비판하는 여론에 대해 겸허히 받아들여 일하는데 반영하고, 또 저희를 응원하는 분들에 대해 감사하는 마음으로 생각하며 일할 뿐이다. 공직자로서 맡은 직분에 다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 일가 수사 관련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최근 뇌종양과 뇌경색 진단을 받았다는 내용 관련 질의도 나왔다. 이 의원은 "어제 소환조사를 받으면서 진단서를 제출했는가"라며 "조사받을 수 없을 정도로 건강문제가 심각한가"라고 물었다.

윤 총장은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 수사 상황이기 때문에 저도 전부 보고를 받는 것은 아니지만, 제가 알고 있는 것을 공개적으로 말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정 교수 측이 검찰에 제출한 입·퇴원증명서에 병원 및 의사 이름이 없다는 내용과 관련해서도 "수사팀이 관할하는 사안"이라며 "보고를 받기로는 건강이 안 좋다는 얘기를 하니까 진단서라든가 필요한 의료 자료를 제출하라고 요청한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akang@newsis.com, cheerlead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