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신동빈 집행유예…롯데 "죄송하다 신뢰받는 기업 되겠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7 11:50:4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서울=뉴시스】손정빈 기자 = 국정농단 사건과 오너가 비리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신동빈(64) 롯데그룹 회장이 17일 집행유예를 확정받았다. 롯데는 대법원 확정 판결 직후 입장문을 내고 "그동안 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많은 분이 지적한 염려와 걱정을 겸허히 새기고, 국가와 사회에 기여함으로써 신뢰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대법원 3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신 회장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신 회장은 2016년 롯데월드타워 면세점 신규 특허 취득 과정에서 도움을 받는 대가로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을 지원하는 등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부친인 신격호 명예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씨와 장녀 신영자 전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등이 최대주주로 있는 회사에 롯데시네마 매점 운영권을 임대해 회사에 770억원대 손해를 끼친 혐의도 있다. 신 명예회장 지시로 신동주(65)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서씨 모녀에게 급여를 지급해 계열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도 받았다.

롯데 오너가 비리 사건 1심은 신 회장 혐의 대부분을 무죄로 판단, 롯데시네마 매점 임대 및 서씨 모녀 급여 지급 혐의 일부만 유죄로 인정해 징역 1년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하지만 국정농단 사건 1심 재판부가 K재단 지원금 70억원 모두 뇌물로 인정하고 징역 2년6개월의 실형과 추징금 70억원을 선고하면서 법정구속됐다.

두 사건을 함께 심리한 2심은 롯데시네마 매점 임대 혐의 일부와 국정농단 뇌물만 유죄로 인정했다. 다만 신 회장이 박 전 대통령의 적극적인 요구를 거절하기 어려웠던 점을 고려해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했다.

jb@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