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방탄소년단·아미 축제 문이 열렸다···'하우스 오브 BTS' 오픈(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8 10:49:15
강남역 인근 팝업스토어 80일간 운영
전날 오후 9시부터 1000명 가까이 줄
국적·인종 상관없이 친구가 되는 공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국내·외 팬들이 18일 오전 서울 강남에 오픈하는 BTS 팝업스토어 ‘HOUSE OF BTS’ 에 입장하기 위해 줄을서 기다리고 있다.   ‘HOUSE OF BTS’는 약 200여 종의 MD를 총망라한 메인 쇼룸과 방탄소년단의 뮤직비디오와 캐릭터를 주제로 한 체험형 쇼룸, MD와 F&B 구매 공간 등으로 구성돼 관람과 체험과 구매가 모두 가능한 멀티 공간으로 조성됐다. 2019.10.18.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팝업스토어 '하우스 오브 BTS'가 18일 오전 10시 강남역 인근에서 문을 열었다.

오픈 2시간 전인 이날 오전 8시에 이미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 200여명이 강남대로 102길을 가득 채웠다. 팝업스토어가 오픈할 시간이 점차 다가오자 인원은 급격하게 불었지만 아미는 질서 정연하게 차례를 기다렸다.

책을 읽거나 도란도란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아미들은 다국적이었다. 한국은 물론 일본, 동남아시아, 미주, 유럽 등지에서 온 이들이었다. 10대부터 50대까지 나이대도 다양했다.

맨 앞줄에 서 있던 아미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국내 대학으로 유학온 대학생으로 "전날 오후 9시부터 이곳 앞에서 기다렸다"고 즐거워하며 말했다. "스토어 자체가 너무 기대돼 전혀 피곤하지 않다"고 했다. 이날 오픈 이후 1000명 가까운 아미가 줄을 섰다. 골목마다 꼬불꼬불 줄이 이어졌다.

방탄소년단 월드투어 팝업스토어는 스타디움 투어와 연계, 공연에 앞서 세계 팬들이 투어를 오프라인에서 미리 경험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앞서 스타디움 투어가 펼쳐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시카고, 뉴저지,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등에서 펼쳐졌다. 도시마다 1주일가량 운영되며 1만명이상이 다녀가는 등 성황을 이뤘다.

팝업스토어는 방탄소년단의 세계관의 압축판이다. 80일 간 운영되는 이번 '하우스 오브 BTS'에서는 더욱 확대된다.

200여 종의 MD를 총망라한 메인 쇼룸과 방탄소년단의 뮤직비디오와 캐릭터를 주제로 한 체험형 쇼룸, MD와 F&B 구매 공간 등으로 구성됐다.

지하 1층의 메인 쇼룸은 최근 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의 핑크 컬러를 테마로 꾸며졌다. '하우스 오브 BTS'에서 판매하는 모든 MD가 전시된다.

또 방탄소년단의 심볼을 형상화한 그래픽 디스플레이, 방탄소년단 캐릭터와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AR 키오스크, 히트곡들의 뮤직비디오를 연속 상영하는 대형 디스플레이 등이 설치됐다.

2, 3층의 체험형 쇼룸에는 관람객이 오감으로 공간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다. 'DNA 테마존'은 방탄소년단 히트곡 'DNA' 뮤직비디오 속 컬러풀한 우주 배경이 3면에 펼쳐지는 프로젝션 룸으로 조성했다. 관람객이 가운데 위치한 터치패드를 조작하면 3면 공간 전체가 움직이는 환상적인 인터랙션을 체험할 수 있다.

'보이 위드 러브(Boy With Luv) 테마존'에는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뮤직비디오에 등장한 플로어 피아노를 설치했다. 뮤직비디오 속 퍼포먼스를 따라하며 연주할 수 있게 했다.

'화양연화 테마존'에는 '화양연화 더 노트'에 등장하는 버스정류장을 구현, 관람객이 화양연화 스토리 속에 들어와 있는 듯한 경험을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3층 야외 정원에는 '아미밤 테마존'도 마련했다. 관람객의 움직임에 따라 불이 켜지는 약 2m 크기의 대형 아미밤이 곳곳에 설치됐다.

이번 '하우스 오브 BTS'에서 처음 공개하는 새로운 테마의 제품들로 있다. 'DNA', '마이크 드롭', '페이크 러브', '아이돌',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등 방탄소년단의 히트곡을 테마로 한 신규 제품들이 매주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방탄소년단의 스타디움 월드투어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 투어 도시의 팝업스토어에서 선보였던 시티 시그니처 MD의 서울 버전도 '하우스 오브 BTS'에서 처음으로 선보인다.

서울을 대표하는 건축물을 포함해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서울에서 즐겼던 문화와 음식, 사연이 깃든 물건을 소재로 한 티셔츠 등의 MD를 만나볼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국내·외 팬들이 18일 오전 서울 강남에 오픈하는 BTS 팝업스토어 ‘HOUSE OF BTS’ 에 입장하기 위해 줄을서 기다리고 있다.   ‘HOUSE OF BTS’는 약 200여 종의 MD를 총망라한 메인 쇼룸과 방탄소년단의 뮤직비디오와 캐릭터를 주제로 한 체험형 쇼룸, MD와 F&B 구매 공간 등으로 구성돼 관람과 체험과 구매가 모두 가능한 멀티 공간으로 조성됐다. 2019.10.18. park7691@newsis.com

또 이번 '하우스 오브 BTS'에서는 기존 팝업스토어에서 볼 수 없었던 F&B존이 새롭게 추가됐다.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관람을 마친 팬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음료와 디저트 메뉴를 제공한다. 추후 방탄소년단을 테마로 한 특별한 메뉴도 선보일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무엇보다 방탄소년단이 팝업스토어가 특별한 것은 국적, 인종과 상관없이 모든 이들이 친구가 되기 때문이다. 공간 안에서 흘러나오는 음악과 뮤직비디오에 맞춰 함께 춤을 추며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 공감대를 형성한다.

방탄소년단 리더 RM른 지난해 9월24일 뉴욕 UN본부 신탁통치이사회에서 열린 유엔아동기금(UNICEF)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에서 팀의 대표 연설자로 나서 7분가량 영어로 말했다.

"당신이 누구이고 어디서 왔고 피부색이 무엇이든 간에, 남성이든 여성이든 여러분의 목소리를 내십시오"라고 말했다. 이는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해 '스피크 유어셀프(Speak yourself)'라는 타이틀로 캠페인처럼 번졌다.여러 나라에서 나이와 무관하게 다양한 인종들이 'Speak yourself' 앞에 해시태그를 달고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최근 미국 빌보드 '인터내셔널 파워 플레이어스(International Power Players)'에 2년 연속 이름을 올린 빅히트 방시혁 대표도 지난해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 방탄소년단의 UN 스피치를 꼽으며 "방탄소년단은 동시대 젊은이들에게 자신의 언어로 메시지를 전달하려 노력했으며, 이는 가수의 삶 자체가 퍼포먼스이자 메시지가 된 상징적인 사건으로 세계 청소년에게 보내는 희망의 메시지"라고 짚었다.

이런 방탄소년단과 방시혁의 메시지가 표현된 공간 중 하나가 이 팝업스토어다. 굿즈를 사고 파는 공간이라기보다, 아미들이 교류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읽혔다. 백인과 흑인, 유럽인과 아시아인, 남성과 여성, 노인과 청년 등 언뜻 모순적이게 보이는 요소들이 덩굴처럼 자연스럽게 엉켰다.

이번 '하우스 오브 BTS'도 그런 풍경들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세 달 가까이 문을 여는 만큼 당분간 서울의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일본에서 왔다는 30대 여성은 "방탄소년단 팝업스토어에서 방탄소년단 세계관을 경험할 뿐만 아니라 다른 아미들과도 소통하고 싶다"고 했다.
 
'하우스 오브 BTS'는 11월23일부터 12월29일까지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등 일본 3개 도시에서도 운영된다. 일본의 대형 오프라인 쇼핑몰 '시부야 109'에서 열리는 팝업스토어는 서울 '하우스 오브 BTS'의 콘셉트를 그대로 적용한다.

빅히트 관계자는 "'하우스 오브 BTS'는 많은 사랑을 받았던 방탄소년단의 콘텐츠를 다양한 형태로 즐길 수 있도록 구성한 대규모 복합 체험 공간"이라면서 "공간 구성과 MD 등 내부 콘텐츠를 정기적으로 새롭게 업데이트함으로써 방문객들에게 지속적으로 신선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6·27·29일 서울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를 연다. 지난해 8월부터 시작한 '러브 유어셀프' 투어의 대미를 장식하는 자리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국내·외 팬들이 18일 오전 서울 강남에 오픈하는 BTS 팝업스토어 ‘HOUSE OF BTS’ 에 입장하기 위해 줄을서 기다리며 구매할 물건들을 보고 있다.   ‘HOUSE OF BTS’는 약 200여 종의 MD를 총망라한 메인 쇼룸과 방탄소년단의 뮤직비디오와 캐릭터를 주제로 한 체험형 쇼룸, MD와 F&B 구매 공간 등으로 구성돼 관람과 체험과 구매가 모두 가능한 멀티 공간으로 조성됐다. 2019.10.18. park7691@newsis.com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