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법무장관 유력' 전해철 "文정부 성공 위해 고심 중"(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8 10:52:37  |  수정 2019-10-18 11:06:49
'법무장관 내정 인사검증中' 언론보도 사실상 인정
"검찰개혁에 제가 해야 할 역할 있다면 어떻게 피하겠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종철 기자  =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9.10.18.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형섭 한주홍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임으로 유력한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당과 국회에서 역할을 해야 되고 필요한 일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더 중요한 것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고 이를 위해서 필요한 일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많이 있어서 (법무주 장관직을) 고민 중에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인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무총리비서실과 국무조정실 등에 대한 국정감사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에서 언제 연락을 받았냐'는 질문에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는 전 의원이 새 법무장관에 내정돼 현재 청와대 인사검증이 진행 중이라는 보도를 사실상 인정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일단 인사검증 정식 절차에 동의한 사실이 없다. 진행 중인 것이나 청와대 제안 등에 대해 제가 이야기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면서도 "많은 권유도 있고 가장 중요한 게 문재인 정부에서 해야 할 일이 있다면 그것을 해야 하지 않냐는 이야기들이 실제로 많이 있어서 고민 중에 있다"고 했다.

다만 전 의원은 "당과 특별히 (법무장관직 수락 여부를) 논의하는 것은 없다"고 했으며 임명 시기를 언질 받은 것이 있냐는 질문에도 "전혀 그런 것은 없다"고 말을 아꼈다.

변호사 출신으로 참여정부에서 민정수석을 지낸 전 의원은 현 정권 출범 이후 법무부 장관 후보로 꾸준히 거론돼 온 인물이다.

전 의원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그룹인 '3철' 가운데 한명으로 불리고 있다.

참여정부 시절 문 대통령이 청와대 민정수석, 비서실장으로 재임할 당시 각각 민정비서관, 민정수석을 지내 문 대통령과도 꾸준히 호흡을 맞췄다.

이런 이유들 때문에 여권에서는 조 전 장관의 후임으로 전 의원 외에는 다른 대안이 없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조 전 장관이 못다 이룬 문 대통령의 검찰개혁을 완수할 적임자라는 것이다.

이 때문에 전 의원이 법무장관직에 뜻이 없음을 밝혔을 때도 민주당 내에서는 청와대가 거듭 장관직을 요청할 것이고 결국 전 의원도 이를 받아들일 수 밖에 없을 것이란 말이 나왔다.

그러나 전 의원은 조 전 장관 사퇴 다음날인 지난 15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총선을 준비하는 것으로 정리했다"며 "저는 국회에 있기로 했고 당에서 하는 역할도 있다"고 내년 총선 출마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날 전 의원은 당시 장관직에 뜻이 없음을 밝힌 데 대해 "조국 장관이 사퇴하고 제 인사를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적절하지 않아서 자세히 말하기보다 심경을 이야기한 것"이라며 "실제로 당과 국회에서 제가 쭉 해왔던 과정을 봤을 때 어떤 역할을 하는 게 필요하다는 원론적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이후 (법무장관직과 관련한) 여러 이야기도 있고 또 여러 말씀들이 있어서 제가 좀 더 고민하고 고심해서 해야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검찰개혁을 포함해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 중요한데 그 과정에서 제가 해야 할 역할이라면 제가 어떻게 피할 수가 있겠냐"고 했다.

ephites@newsis.com,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