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홈런 두 방' 휴스턴, 월드시리즈까지 1승만 남았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8 14:20:10
스프링어-코레아, 나란히 3점 홈런 작렬
양키스 1승 3패로 탈락 위기
associate_pic
【뉴역(미국)=AP/뉴시스】 휴스턴 애스트로스 카를로스 코레아가 18일(한국시간)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서 6회 스리런포를 쏘아 올린 뒤 기뻐하고 있다.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월드시리즈(WS)까지 '1승'만을 남겨뒀다.

휴스턴은 1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 4승제) 4차전에서 홈런 두 방을 앞세워 뉴욕 양키스를 8-3으로 제압했다.

파죽의 3연승이다. 1차전을 양키스에 내줬던 휴스턴은 2, 3차전에 이어 4차전까지 챙기면서 시리즈 전적 3승1패로 앞섰다. 1승만 추가하면 월드시리즈에 진출한다.

선제점은 양키스가 가져갔다. 양키스는 1회말 2사 만루에서 브렛 가드너가 휴스턴 선발 잭 그레인키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냈다.

그러나 휴스턴 타선은 홈런으로 분위기를 바꿨다. 3회초 볼넷과 안타로 이뤄진 무사 1, 2루에서 조지 스프링어가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역전 스리런 아치를 그렸다.

추가점도 홈런으로 뽑았다. 3-1로 앞선 6회초 휴스턴은 상대 실책과 안타로 일군 1사 1, 3루에서 카를로스 코레아가 좌월 3점포를 쏘아 올렸다.

양키스는 6회말 게리 산체스가 추격의 투런 홈런을 뽑아냈지만, 휴스턴을 무너뜨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휴스턴은 8회와 9회, 1점씩을 더 빼앗으며 쐐기를 박았다.

그레인키는 4⅓이닝 3피안타 5탈삼진 4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두 번째 투수로 나선 라이언 프레슬리가 ⅔이닝 무실점을 올리고 승리 투수가 됐다.

타선에서는 나란히 스리런포를 작렬한 스프링어와 코레아의 활약이 빛났다.

양키스는 4개의 실책을 저지르며 무너졌다. 양키스 선발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는 5이닝 4피안타(1홈런) 2볼넷 1탈삼진 4실점(3자책)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