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축구협회, AFC에 "北 협조 이뤄지지 않아" 징계 검토 요청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8 14:20:46
평양 남북 대결 관련 17일 저녁 AFC에 공문 발송
associate_pic
【파주=뉴시스】박미소 기자 =  정몽규 한국축구협회장이 7일 오후 경기 파주 축구국가대표훈련원(NFC) 본관 강당에서 열린 '2019~2023 KFA 및 축구국가대표팀 현대자동차 공식파트너 계약 조인식'에서 소감을 전하고 있다 2019.10.07.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대한축구협회가 지난 15일 북한 평양에서 열린 한국과 북한의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경기가 무관중·무중계 등 최악의 환경에서 열린 것과 관련해 아시아축구연맹(AFC)에 북한의 비협조와 재발 방지를 촉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축구협회는 18일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2차예선에서 북한축구협회의 협조가 원만하게 이뤄지지 않았다'는 내용을 다룬 공문을 전날 AFC에 보냈다"고 전했다.

협회는 "특히 대한축구협회는 대표팀과 더불어 수차례 미디어 및 응원단의 입국 협조를 요청했으나 관련사항에 대한 협조가 없음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했다.

FIFA 윤리강령(FIFA Code of Ethics) 14조 중립의 의무에 따르면, 각국 협회 및 대륙연맹은 정치적으로 중립을 유지하고 각각의 기능에 맞는 임무를 수행해야 한다.

또 AFC 경기운영 매뉴얼의 '홈경기 개최국에서는 경기를 위해 방문하는 팀 인원 및 미디어, 응원단 등에 대해 어떠한 차별 없이 비자를 받을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는 규정을 근거로 들었다.

협회는 "이런 규정에도 불구하고 북한축구협회는 필요한 지원을 하지 않았다"며 "북한축구협회의 비협조는 통상적인 상황에서는 AFC가 적절한 징계 여부를 검토할 만한 사항으로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이번 경기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며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한 AFC의 노력을 촉구한다"고 했다.

한국과 북한은 내년 6월4일 한국에서 리턴매치를 벌인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