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올댓차이나] 중국 증시, 3분기 GDP 부진 속 하락 마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8 16:46:19
상하이종합지수 1.32% 하락
associate_pic
【베이징=신화/뉴시스】문예성 기자 = 중국 증시가 경제지표 부진 속에서 18일 하락 마감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전날보다 1.32% 내린 2938.14로 장을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전장 대비 1.16% 하락한 9533.51로, '중국판 나스닥'으로 불리는 차이넥스트는 전장 대비 0.58% 내린 1648.63으로 거래를 마쳤다.

주간별로 3대 지수는 1.19%, 1.38%, 1.09% 하락했다.

전장 대비 0.17% 상승한 2982.34로 출발한 상하이지수는 오전장에서 전반적인 하락세를 보였고, 오후장에서도 부진한 장세를 보이다가 하락 마감했다.  

이런 하락세는 이날 발표된 중국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등 부진한 경제 지표 때문으로 풀이됐다.

중국의 올해 3분기 GDP 성장률이 6.0%로 집계됐다.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중국의 경기 둔화세가 빨라진 가운데 중국의 분기 경제성장률이 사상 최저 수준으로 내려앉았다.

다만 중국 정부가 경기 부양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가 하락폭을 제한했다.

이날 시장에서 식품가공, 2자녀정책테마주 등이 강세를 나타냈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