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美대사관저 뚫렸다…대학생 17명 '사다리 월담' 체포(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8 17:01:58
오후 2시57분께 사다리 통해 담 넘어
"분담금 인상 절대 반대"등 구호 외쳐
17명 특수건조물침입 혐의, 2명 미수
19명, 남대문 등 3개 경찰서 분산조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주한 미국대사관저에서 방위비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기습 농성을 하기 위해 담벼락을 넘고 있다. 2019.10.18.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이창환 기자, 김근현 수습기자 = 대학생들이 한미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반대하며 18일 주한 미국대사관저에 진입해 시위를 벌이다 경찰에 연행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등 17명은 이날 오후 2시57분께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주한 미국대사관저에 진입해 시위를 벌인 혐의(특수건조물침입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다.
담을 넘는 과정에서 경찰의 제지로 진입하지 못한 다른 대학생 2명도 미수 혐의로 현장에서 함께 체포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주한 미국대사관저에서 방위비분담금 협상 관련 기습 농성을 하기 위해 담벼락을 넘고 있다. 2019.10.18. mangusta@newsis.com
이들은 준비해온 사다리를 통해 대사관저에 몰래 진입한 뒤 "해리스는 이 땅을 떠나라", "분담금 인상 절대 반대" 등의 구호를 외치다 경찰에 연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김한성 한국대학생진보연합 대표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곧 하와이에서 방위 분담비 협상이 있지 않느냐.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한미 방위비 분담금을) 5배 인상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우리나라 세금으로 내는 것이다. 그래서 그런 것들에 대한 규탄과 항의 차원에서 관저로 간 것"이라고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회원들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미국 대사관저에서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반대하는 기습시위를 하고 있다. 2019.10.18. (사진=한국대학생진보연합 페이스북) photo@newsis.com
연행된 이들은 현재 남대문경찰서·종암경찰서·노원경찰서로 분산돼 조사를 받고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leec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