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배구

'비예나 트리플크라운' 대한항공, 한국전력 잡고 2연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8 21:26:02
비예나, 개인 첫 트리플크라운 달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대한항공 외국인 선수 비예나 (사진 = 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대한항공이 한국전력을 완파하고 개막 후 2연승을 이어갔다.

대한항공은 18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4 38-36 25-18)으로 승리했다.

이번 시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고 있는 대한항공은 개막 후 2연승을 달리면서 상쾌한 출발을 하고 있다. 반면 한국전력은 2연패를 당하며 고개를 숙였다.

대한항공 비예나는 28점을 쓸어담으며 펄펄 날았다. 서브 에이스 5개, 블로킹 3개, 후위공격 8개를 기록, 트리플크라운(블로킹·서브에이스·후위공격 3개 이상)까지 달성했다. 개인 1호, 시즌 2호, 역대 166호다. 정지석도 고비마다 점수를 뽑아내며 18점으로 힘을 보탰다.

1세트부터 압도적이었다. 대한항공은 1세트에만 6개의 서브 득점을 챙기며 한국전력을 흔들었다. 14-9에서 정지석의 후위공격과 비예나의 서브 에이스로 달아나면서 한국전력의 추격 의지도 꺾었다.

승부처는 2세트였다. 한국전력은 살아난 가빈을 앞세워 반격에 나섰다. 한국전력 가빈은 13-14에서 서브 득점으로 연달아 3점을 얻어냈다.

그러나 대한항공은 물러서지 않았다. 쫓고 쫓기는 접전 속에 승부는 듀스로 이어졌다. 팽팽한 흐름이 계속됐지만, 결국 대한항공이 웃었다. 비예나가 35-36에서 오픈 공격으로 균형을 맞췄다. 이어 정지석이 연속 서브 득점으로 길었던 2세트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후 분위기는 완전히 대한항공으로 넘어왔다. 대한항공은 3세트 7-5에서 상대 범실과 김규민, 비예나의 연속 블로킹 득점으로 10-5로 격차를 벌렸다. 한선수의 서브 에이스로 20-14를 만들며 승부를 갈랐다.

가빈은 23점으로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한국전력은 가빈을 제외한 선수들이 모두 한 자릿수 득점에 머물렀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