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한국당 "남북올림픽에 최소 4조…비용 어디서 마련할거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9 10:57:16
文대통령 서울·평양 올림픽 발언에 "국민적 인식과 동떨어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2019.10.14.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형섭 기자 = 자유한국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한 외교사절단에게 '2032 서울·평양 올림픽' 지지를 당부한 데 대해 "남북 공동 올림픽 개최에 개회식과 폐회식, 경기장 보수 및 경기 운영 등으로 최소 4조원이 들 것이라고 한다. 도로와 철도 등 사회간접자본 투자비용은 더 엄청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도대체 이 비용을 어디서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 국민적 동의는 어떻게 받을 것인지 생각은 하고 있는 것이냐"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우리 축구 국가대표단의 평양 원정 파문이 채 가라앉지도 않았다. 국민적 인식과 동떨어진 '달나라' 발언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북한에 항의 한마디 하지 않고 있다. 오히려 통일부 장관은 김정은 정권을 감싸는데 급급하고 KBS는 국민적 분노가 두려운지 전체 경기 영상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 어처구니없는 것은 북한측은 북한 전문 여행사에는 1주일 전에 미리 '무중계·무관중' 경기를 알렸다고 한다"며 "통일부는 경기 시작 1시간 전에야 알았다. 그렇게 남북관계가 평화롭고 순조롭다던 문재인 정부가 사전 파악이 전혀 안됐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것이 지금 남북관계의 현실이고 문재인 정부와 김정은 정권의 의사소통 수준인데 또다시 국민의 인식에 맞지 않는 문 대통령의 발언이 나온 것"이라며 "북핵과 미사일 위협이 아직도 이어지고 있고 평양 원정에서의 북한 갑질이 목도된 상황에서 매우 우려스러운 현실인식"이리고 지적했다.


ephite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