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비극은 그만!' 여순사건 71주기 희생자 합동 추념식 거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9 14:37:32
19일 오전 11시에 울린 묵념 사이렌에 맞춰 '그날의 아픔 되새겨'
주승용·이용주 등 정치권 국회서 '여순사건특별법' 제정 한목소리
associate_pic
【여수=뉴시스】김석훈 기자 = '제71주년 여순사건  희생자 합동추념식'이 19일 오전 전남 여수시 중앙동 이순신광장에서 열리고 있다. 여순사건 71주년 추모사업 시민추진위원회와 희생자 유족, 국회의원, 시·도의원, 시민, 4대종단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2019.10.19. kim@newsis.com
【여수=뉴시스】김석훈 기자 = 1948년 동족상잔의 비극으로 남아있는 여순사건의 희생자를 추념하는 '제71주년 희생자 합동 추념식'이 19일 전남 여수시 중앙동 이순신광장에서 거행됐다.

여순사건 71주년 기념 추모사업 시민추진위원회를 중심으로 진행된 이날 합동 추념식은 여순사건 희생자 유족과 권오봉 여수시장, 주승용 국회부의장, 이용주 국회의원,  4대종단, 시민사회·안보보훈단체 회원,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여했다.

추념식은 여수시립국악단의 추모 공연에 이어 기독교, 불교, 원불교, 천주교 등 4대 종교단체의 추모 행사, 추모사, 헌화·분향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 오전 11시 정각에 여수시 16개 민방위 경보시설에서 묵념 사이렌이 울렸다. 이 묵념 사이렌은 여수시가 정부에 건의해 처음으로 올해 추념식부터 울리는 사이렌으로 여순사건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고 특별법 제정을 위한 기폭제가 됐다.

이순신광장에 마련된 추모식장은 오전부터 이어진 추모 의식에 맞춰 사건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족들의 아픔을 위로하는 발걸음이 계속됐다.

올해는 지난해 경찰서에서 순직 경찰위령제를 지냈던 순직 경찰 유족을 비롯해 많은 안보보훈단체 회원들이 추념식을 지켜봐 상생과 화합의 의미를 더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오늘 합동 추념식은 우리 시대 잊어서는 안 될 교훈과 공감을 끌어내는 소중한 기회이며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원하는 시민 염원을 실현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20대 국회에서 특별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다.

서완석 여수시의회 의장은 "여순사건 특벌법은 역사의 진실을 규명하고 무고한 희생자들의 명예를 회복시켜 화합과 상생의 미래로 나가는 초석이 될 것"이라며 "추념식을 통해 조금이나 위로를 받으면서 진심 어린 화합과 평화의 길을 걸어가자"고 말했다.

이날 추념식에 참석한 정치인과 여수 출신 국회의원들은 20대 국회에서 여순사건 특별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associate_pic
【여수=뉴시스】김석훈 기자 = '제71주년 여순사건  희생자 합동추념식'이 19일 오전 전남 여수시 중앙동 이순신광장에서 열린 가운데 희생자유족들이 분향하고 있다. 이날 추념식은 여순사건 71주년 추모사업 시민추진위원회와 희생자 유족, 국회의원, 시·도의원, 시민, 4대종단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2019.10.19. kim@newsis.com
주승용 국회부의장은 "사건 발발 71년이 흘렀지만, 진실규명과 피해조사가 아직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서 피해자들이 제대로 된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꾸준히 여기 계신 여러분과 함께 이번 20대 국회에서 특별법이 반드시 제정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용주 의원은 "여수를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서 여순사건 특별법이 조속히 통과되어 무고하게 떠난 분들의 명예를 완전히 회복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최도자 의원도 "20대 국회에서 여전히 계류 중인 특별법이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여수시민들이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황순경 여순사건 유족회장은 "여순사건 희생자 유족들이 피눈물을 흘리고 있는데 이 나라 정부와 국회는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 것인지 통탄을 금치 못하겠다"면서 "20대 국회 임기 내에 여순사건 특별법을 제정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여순사건의 아픔을 치유하기 위한 움직임은 사건발발 70주년을 맞은 지난해  활발해졌다.

여수시가 지역사회에 제안해 태동한 20여명의 추모사업 시민추진위는 추념식 등 상생과 화합을 이룰 각종 문화 행사를 이끌어왔다.


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