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애틀랜타 金 김경욱 조카' 여고생 김나리, 정몽구배 대회 우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9 16:12:44  |  수정 2019-10-19 16:15:48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양궁대회에서 여자부 우승…상금 1억원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김경욱씨 친조카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여주여강고 김나리 (사진 = 대한양궁협회 제공)
【부산=뉴시스】박지혁 기자 = 숨길 수 없는 양궁 DNA다. 여고생 궁사 김나리(16·여주여강고)가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양궁대회 2019' 여자부에서 실업·대학 언니들을 차례로 꺾고 정상에 오르는 이변을 연출했다.

김나리는 19일 부산 KNN 센텀광장의 특설경기장에서 벌어진 대회 여자부 결승에서 박소희(부산도시공사)를 세트 승점 7-3(27-25 21-22 27-25 26-26 30-29)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으로 1억원을 받는다.

김나리는 세트 승점 5-3으로 앞서며 맞은 5세트에서 세 발 모두를 10점에 꽂으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고교생이 이 대회에서 우승한 건 최초다. 2016년 초대 대회에서 경기체고 1학년이던 김선우가 남자부 준우승을 차지했다.

김나리는 무뚝뚝한 표정으로 과감하게 활시위를 당기며 최고 자리에 올랐다.

과녁 주변에서 돌풍이 심해 제 기량을 선보이기 쉽지 않았지만 김나리는 오히려 침착한 모습이었다. 앞서 17~18일에는 많은 비가 내려 이변이 속출했다.

2016년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장혜진(LH), 최미선(순천시청)과 세계랭킹 1위 강채영(현대모비스) 등 강자들이 앞선 토너먼트에서 줄줄이 탈락했다.

김나리의 토너먼트 승승장구가 더 돋보인 이유다.

김나리는 지난해 화랑기 제39회 전국시도대항양궁대회 개인전 2위, 단체전 2위와 올해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혼성전에서 1위, 단체전에서 2위를 차지했다.

랭킹라운드를 30위로 통과한 김나리는 32강전에서 박재희(홍성군청)를 7-3, 16강전에서 이가영(계명대)을 6-0, 8강전에서 박승연(한국체대)을 7-3, 준결승전에서 김수린(현대모비스)을 6-4로 꺾으며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김수린과의 준결승에서는 실수를 범해 1세트를 23-26으로 내줬지만 역전하는 뒷심을 과시했다. 결승 2세트에서도 5점을 쏘며 흔들렸지만 이내 제 페이스를 찾았다.

김나리는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경욱씨의 친조카다. 김나리의 아버지가 김경욱씨의 오빠다.

한편, 유수정(현대백화점)은 슛오프까지 가는 접전 끝에 김수린(현대모비스)을 누르고 3위를 차지했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