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정부, 포스트 반도체로 '바이오' 낙점…TF서 집중 육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20 07:00:00
IMF 연차 총회 동행 기자단 간담회
"바이오, 반도체 뒤이을 주력 산업"
규제 혁신하고 R&D·금융·인재 지원
【세종=뉴시스】김진욱 기자 = 정부가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만든다. 바이오헬스 산업이 한국의 차세대 성장 동력인 '포스트(Post) 반도체'가 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홍 부총리는 18일(현지 시각) 워싱턴D.C.에서 주요 20개국 협의체(G20) 재무장관 회의 및 IMF·세계은행(WB) 연차 총회 참석 동행 기자단과 간담회를 열고 이렇게 밝혔다. 그는 "바이오헬스 산업은 시장성·성장성·유망성·경쟁력 등 측면에서 반도체 산업에 이어 다음 세대의 주력 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바이오헬스 산업의 국내 시장 규모가 세계 시장에 비해 2%에도 미치지 못하는 만큼 성장 잠재력이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 의료서비스의 국내 시장 규모는 세계 시장 대비 1.4%, 의료기기는 1.5%, 의약품은 1.7%다.

이에 정부는 범부처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TF(가칭)을 만들어 이를 포스트 반도체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이 바이오 TF는 상설 조직이 아닌 정책·대책 마련 회의체 및 작업반 형태로 구성될 예정이다. 올해 상반기 기재부가 가동한 '인구정책 TF'과 같은 방식이다.

부총리가 주재하는 혁신성장전략회의 산하에 기재부 제1 차관을 팀장으로 하는 바이오 TF를 둔다. 이 TF에는 기재부·산업통상자원부·보건복지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교육부·금융위원회 등이 참여한다. 작업반은 총괄기획반·규제혁신반·개발지원반·산업기반조성반·인재양성반·금융지원반 등으로 구성된다.

홍 부총리는 "지난 2016년 과기부 차관으로 재직할 때 반도체 이후 바이오가 향후 30년 한국을 먹여 살릴 것으로 봤다"면서 "인구정책 TF처럼 회의체와 작업반 형식을 활용하면 조직을 만들지 않고도 산업을 육성할 수 있을 것 같아 이런 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str8fw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