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황교안 "국민의 명령은 국정 대전환…文, 역사의 법정 설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21 09:38:06
"국민의 명령은 국정을 바꾸고 대전환이 필요하다는 것"
"친문보위부 공수처·독재연장용 선거법 개정 밀어붙여"
"초슈퍼예산안 반드시 삭감, 진짜 민생 예산으로 바꿀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21.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박준호 문광호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1일 "지금 문재인 대통령과 정권은 국민의 명령을 짓밟고 국민을 파탄의 길로 이끈다"며 "국민의 명령을 거부하면 역사의 법정에 서게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주 토요일 많은 국민들이 광화문 광장에서 다시 모여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의 국정대전환을 촉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정의와 공정의 올바른 국정운영을 위한 국민의 명령이라면서 "첫째 좌파이념 경제정책을 철회하고 무너진 민생을 다시 살려내라는 것, 둘째 굴종적 대북정책·고립무원 외교정책 중지하고 당당한 외교정책으로 국민과 평화 지키라는 것, 셋째 조국 대란에 대한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며 세 가지를 제시했다. 

그는 "대통령은 경제폭망에 대한 반성이나 사죄를 하지 않고 대국민 쇼만하면서 실패한 정책을 고집한다"면서 "연평도 들먹이는 북한 갑질에 한마디 말도 못하면서 대통령은 주한외교단 앞에서 공동올림픽 타령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미대사관저 습격에도 문(文)정권 경찰은 70분동안 눈치만 살피며 방치했다"며 "여당은 친문보위부인 공수처를 검찰개혁으로 위장하고 독재연장용 선거법 개정까지 밀어붙인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국민의 명령은 국정을 바꾸고 대전환이 필요하다는 것"이라며 "좌파이념에 사로잡힌 경제·안보정책을 폐기하고 민부론 같은 경제 살리는 정책, 당당하고 강한 안보정책 등 올바른 국정운영으로 돌아오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이를 거부하고 좌파 독재의 길로 계속 가면 우리당은 국민과 더 강력한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며 "국민의 심판과 역사의 법정이 멀지 않았음을 문 대통령에게 엄중히 경고한다"고 엄포를 놓았다.

이와 더불어 황 대표는 "지금 필요한 것은 총선용 선심 예산이 아니다. 진짜 민생예산이 필요하다"면서 "문재인 정권이 513조가 넘는 '초(超)수퍼예산안'을 내놓았다. 국정파탄으로 국민의 총선심판이 눈 앞에 다가오니 현금 살포를 목표로 삼은 악성 슈퍼 선심예산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 당은 가짜 일자리예산 등 총선용 선심 예산을 낱낱이 찾아내 반드시 삭감할 것"이라며 "경제의 펀더멘털을 강화하고 민생에 도움되는 진짜 경제·민생 예산으로 바꿔내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북한의 철도, 도로를 깔아주겠디는 '김정은 맞춤형' 가짜 평화예산도 막아내겠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초슈퍼 선심예산을 지금이라도 즉각 거둬들여야 한다. 나라 미래를 망치는 현금살포 포퓰리즘은 국민 심판을 자초하는 일"이라며 문 대통령의 국정대전환을 거듭 촉구했다.


pjh@newsis.com,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