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해찬 "이회창도 공수처 찬성…한국당 반대 명분 없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21 09:12:29
"고위공직자 비리 수사 왜 못하게 하는지 이해안돼"
"이낙연 총리, 일본 방문…한일관계 돌파구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2019.10.18.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한주홍 윤해리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반대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자신들이 찬성하거나 추진해왔던 공수처를 이제와서 반대하는 건 명분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에서도 과거 공수처 설치를 찬성했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1998년 이회창 한나라당(한국당 전신) 대표도 (공수처 설치를) 주장했고 2004년 17대 총선에서는 핵심공약으로 내세웠다. 2012년에도 한나라당 여러 의원들이 공수처법을 발의했고 2016년 새누리당 대표로 뽑힌 당대표도 역시 공수처 설치를 찬성했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공수처는 고위 공직자가 비리를 저지르면 수사하는 기관"이라며 "고위 공직자 비리를 왜 수사하지 못하게 하려는지 전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일왕 즉위식 참석과 관련해 "이 총리가 한국 정부를 대표해 즉위식에 참석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라며 "그간 꽉 막힌 한일 경제관계가 새로운 돌파구를 여는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대표는 22일부터 26일까지 통합러시아당과의 정당 교류 차원에서 러시아 모스크바를 방문한다. 이 대표는 "공공외교 차원에서 우리당과 통합러시아당이 연1회 한 번씩 교류하기로 약속해 (러시아에) 방문한다. 통합러시아당도 내년 한국을 방문해 정당 간 교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hong@newsis.com,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