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한-베트남, '산업·에너지·통상' 경제 협력 논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22 06:00:00  |  수정 2019-10-22 11:05:10
22일 서울서 산업공동위·FTA공동위 개최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2019.09.03.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이승재 기자 = 한국과 베트남은 22일 서울에서 산업과 에너지, 통상 분야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제9차 한-베트남 산업공동위원회와 제3차 자유무역협정(FTA) 공동위원회를 개최했다.

한-베 산업공동위원회와 FTA공동위원회는 양국의 산업, 에너지, 통상 총괄부처 간 포괄적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장관급 정부 채널이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번 산업공동위원회에 우리 측은 김용래 산업부 통상차관보를 위원장으로, 베트남 측은 쩐 꿕 카잉(Tran Quoc Khanh) 산업무역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16개 기관 60여명이 참석했다.

산업공동위원회에서 김 차관보는 베트남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의 고충을 베트남 측에 전달하고 지원 요청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일부 공정 외주임가공 수출업체 관세 면제, 단기 파견 근로자의 소득세 면제, 호찌민시 신도시 조성 등 프로젝트의 사업 지연 문제, 태양광 관련 한국 제조업체 지원 등이 포함된다.

산업공동위원회 폐회식에서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과 베트남 산업무역부가 '베트남 금형 전문가 양성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기도 했다.

같은 날 열린 FTA공동위원회는 전윤종 산업부 FTA정책관과 레 황 완(Le Hoang Oanh) 산업무역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공동으로 주재했다.

여기서는 양국 간 관세, 식품 및 동·식물에 관한 수입검역(SPS), 무역에 관한 기술장벽(TBT)에 대해 논의하고 무역구제 및 경제 협력을 다루는 산하 이행위원회와 투자작업반의 활동 성과를 점검했다.

전윤종 FTA정책관은 "베트남은 한국의 3위 수출국, 한국은 베트남의 3위 교역국으로 성장했다"며 "상품교역 및 투자의 지속적인 확대와 새로운 경제협력의 활성화를 위해 양측이 FTA를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전했다.


russ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