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서울시 봉사상'에 이주순 씨 선정…아동환자 재활지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22 11:15:00
수상자 개인 13명, 단체 8곳 선정
24일 시청 본관 8층에서 시상식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특별시 봉사상 대상 수상자인 이주순씨(왼쪽)과 루더스(오른쪽). 2019.10.22.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뉴시스】윤슬기 기자 = 서울시는 올해 제31회 서울시 봉사상 영예의 대상으로 개인 부문에 이주순 씨와 단체 부문에 서울영상고등학교 소속 동아리 루더스를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시 봉사상은 밝고 건전한 시민사회 기풍을 진작시키고 따뜻한 도시 서울을 구현하고자 기부선행과 지역사회 발전 등에 헌신적으로 봉사한 시민과 단체를 대상으로 수여하고 있다.

올해 대상을 수상한 이주순(70·여)씨는 18년째 서울시 어린이병원 복합중증장애 환자의 걷기운동 보조, 무연고 아동환자 생일상 차려주기 프로그램 참여, 위생용품 만들기 등을 해오고 있다.

루더스는 서울영상고등학교 복합영상 제작동아리다. 청소년 자원봉사자들의 인터뷰와 활동사례가 담긴 고육영상 제작·편집과 관내행사 촬영 봉사 등을 통해 재능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최우수상에는 삼성 밝은얼굴 찾아주기 지원사업단, (사)열린사회시민연합 북부시민회 해뜨는집, 서울대학교 햇빛봉사단, 김수길 씨, 임휘윤 씨가 선정됐다.

우수상에는 장애청소년 나들이 지원, 복지관 연계 반찬배달, 집개보수 지원, 지역 환경정화 등 활동을 해온 박창규(61)씨를 포함 개인 10명과 장애인 직업재활과 문화활동을 후원한 아름다운 동행 9호선 등 단체 4곳이 수상한다.

올해 서울시 봉사상은 지난 5월30일부터 8월 2일까지 자치구와 시민단체, 시민들로부터 총 59건(개인 36건·단체 23건)을 추천 접수받았다.

철저한 사전 공적검증과 언론인·교수·법조인 등 13명의 다양한 인사로 구성된 공적심사위원회의 엄정한 심사를 거쳐 선정됐다.

시상식은 오는 24일 오전 10시30분 서울시청 본관 8층 다목적홀에서 김원이 정무부시장, 한국일보 부사장, 21명의 수상자와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봉사상 수상자들은 진정한 이웃사랑 실천가이자 서울시를 변화시키는 초석"이라며 "수상자 여러분이 뿌린 나눔의 씨앗이 더 아름다운 세상을 위해 퍼져나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