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이 총리 "이번 방문으로 다 해결 안 되겠지만…한일 대화 촉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22 10:00:00
나가미네 日대사 환송받으며 서울공항 떠나
"한일관계 성숙하길 기원…최선을 다하겠다"
"아베 총리, 정치·경제인 만나 한일대화 촉진"
오후 1시부터 정부대표로 일왕 즉위식 참석
저녁 궁정연회서 李총리-일왕 인사 나눌 듯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전신 기자 = 나루히토 일왕 즉위의식 참석차 일본을 방문하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 귀빈 접견실에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와 악수하고 있다. 2019.10.22.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 의식에 참석하기 위해 22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를 타고 출국해 일본에 도착했다.

이 총리는 출국 전 공항에서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일본대사의 환송을 받았다. 나가미네 대사는 즉위 의식 참석에 대한 감사 인사와 함께 도쿄의 분위기를 전했다.

이 총리는 "한일관계가 조화롭고 성숙한 관계가 되길 기원하며, 양국관계에 여러 어려운 문제가 있지만 두 나라가 지혜를 갖고 잘 해결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단 한 번의 방문으로 모든 게 다 해결되지는 않겠지만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또 "상왕의 즉위식에 특파원으로서 취재했고 이번에 정부대표로서 직접 참석하게 됐다"며 " 귀중한 인연이라 생각한다"고 소회했다.

그는 동아일보 기자 시절 1990년 도쿄에서 열린 아키히토(明仁) 당시 일왕의 즉위식을 취재한 바 있다.

이 총리는 "천황을 황태제 시절에 브라질에서 만났는데 따뜻함과 친근함에 감명받았었다"며 "레이와 시대 일본 국민들이 행복하고 활기차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990년 동아일보 도쿄 특파원 시절 썼던 일본 천황 즉위식 기사. 2019.10.22. (사진=네이버 뉴스 라이브러리)
나가미네 대사는 "이 총리는 일본에서도 잘 알려져 있는 분이라 일본 언론에도 방일한다는 소식이 널리 보도됐고 지일파 총리에 대해 기대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이 총리의 방일 일정을 보니 일본을 잘 아는 분의 일정이고 총리다운 일정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일본에서 두루 만나 교류하고 좋은 성과를 얻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한일관계가 어려운 시기에 나가미네 대사가 잘 해줬다"며 감사를 표했다. 나가미네 대사는 다음달 한국을 떠나 주영일본대사로 부임한다. 

이 총리는 출국 직전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일본에 다녀오겠다. 레이와 시대의 개막을 축하드리고 태풍 피해로 슬픔에 잠긴 일본 국민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아베 신조 총리를 비롯한 정치, 경제 지도자들과 만나 한일 간 대화를 촉진하도록 말씀 나누겠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1시 도쿄 지요다(千代田)의 고쿄(皇居·황거)에서 열리는 일황 즉위 의식에 한국 정부와 국민를 대표해 참석한다.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나루히토 일왕이 1일 도쿄 고쿄  내 마쓰노마에서 즉위 후 첫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9.05.01.
나루히토 일왕은 180여개 국가에서 참석한 축하사절을 비롯한 2000여명의 내외 대표들에게 일왕 즉위를 선포하게 된다.

나루히토 일왕이 즉위 선포와 함께 말씀을 읽고 나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만세를 외치는 것으로 즉위 의식은 끝난다.

새 일왕 부부는 도쿄 도심에서 카퍼레이드 행사를 벌일 예정이었지만 태풍으로 인한 민생 피해를 감안해 취소하고 다음달로 연기하기로 했다.

나루히토 일왕은 이날 저녁 황거에서 연회를 열어 즉위 의식에 참석한 각국 대표단과 대규모 축하 향연을 갖는다. 이 총리는 궁정 연회에서 나루히토 일왕과 만나 인사를 나눌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총리는 지난해 3월 브라질에서 열린 제8차 세계물포럼에 참석했을 당시 나루히토 당시 왕세자를 만나 짧은 대화를 나눈 적이 있다.

이 총리는 나루히토 왕세자에게 먼저 다가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지지와 한일관계 지원을 당부했고 나루히토 왕세자는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난해 3월19일(현지시간) 브라질에서 열린 제8차 세계물포럼 개막식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뒷줄 왼쪽 네번째)와 나루히토(德仁) 일본 왕세자(앞줄 오른쪽 두번째)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10.22. (사진=총리실) photo@newsis.com
한편 나루히토 일왕은 지난 5월1일 첫 즉위 행사인 '겐지토 쇼케이노 기'(剣璽等承継の儀)를 통해 아키히토(明仁) 상왕에 이어 제126대 일왕으로 즉위했다.

이는 이른바 '삼종신기'(三種の神器)로 불리는 일본 왕가의 상징물인 거울, 칼, 곡옥을 넘겨받는 의식으로 외빈 참석 없이 진행됐다.

이어 5월4일에는 일반 국민들의 축하를 받는 행사인 '잇판산가'(一般參賀)가 치러졌다.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 의식은 다음달 14~15일 종교의식 성격을 가진 '다이조사이'(大嘗祭)를 마쳐야 비로소 끝난다.

이 총리는 이날 즉위 의식 후부터 궁정 연회 참석 전까지의 시간을 활용해 신오쿠보(新大久保)역을 찾아 고(故) 이수현 의인 추모비에 헌화하고 한인상가를 방문할 예정이다.

일본 유학생이었던 고인은 2001년 지하철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 취객을 구하려다 숨져 일본 사회에 큰 반향을 일으켰고 한일 정치 지도자의 교류로 이어졌다.

이 총리는 오는 24일까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면담, 일본 정계·경제계 인사 면담, 일본 젊은이와의 대화, 문화교류 현장 방문 등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