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영동 도의원 보궐선거 후보 윤곽…양자 대결 유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22 11:30:13
민주당 여철구 전 영동군의회 의장
한국당 김국기 충북도당 부위원장
associate_pic
【영동=뉴시스】충북도의원 영동1선거구 보궐선거에 나설 민주당 여철구 전 영동군의회 의장과 한국당 김국기 충북도당부위원장.(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영동=뉴시스】이성기 기자 = 내년 4월 15일 21대 국회의원 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충북도의원 영동1선거구 보궐선거에 나설 후보의 윤곽이 나왔다.
 
현재까지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후보 간 양자 대결 구도가 유력하다.
 
22일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충북도의원 보궐선거를 5개월여 앞두고 여철구(63·더불어민주당) 전 영동군의회 의장과 김국기(49·자유한국당) 충북도당 부위원장의 맞대결이 유력하다.
 
민주당은 여 전 군의장만 각종 행사장 등을 찾아다니며 분주한 행보를 보일 뿐 다른 주자의 움직임은 눈에 띄지 않는 상태다.
 
내년 보궐선거가 5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것을 고려하면 새로운 인물이 나서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지역 정가에서도 여 전 군의장이 도의원 출마를 일찌감치 선언하고, 당내 분위기도 여 전 군의장 쪽으로 기운 상태여서 여 전 군의장의 공천이 확실시 된다는 관측이다.
 
한국당은 일찌감치 도의원 보궐선거를 염두에 두고 활동해 온 김 전 충청일보 국장의 공천이 유력하다.
 
한국당 관계자들의 전언을 종합하면 이미 박덕흠 의원을 비롯한 당내에서 김 전 국장을 내년 도의원 보궐선거 후보로 사실상 확정하고 주요 당직자와 당원들에게 적극적인 지원을 주문한 상태다.
 
이를 반영하듯 김 전 국장은 지난 9월 자유한국당 충북도당 주요 당직자 인선에서 도당 부위원장을 꿰찼다.
 
이런 상황을 종합하면 충북도의원 자리를 놓고 여 전 군의장과 김 도당부위원장이 1대 1로 대결할 공산이 크다.
 
여 전 군의장은 보인상고를 졸업하고 재선 영동군의원을 했다. 7대 영동군의회에서는 전반기 의장을 지냈다.
 
김 부위원장은 영동고와 충북대를 졸업하고 충청일보 편집국 국장, 영동고 학교운영위원장 등을 지냈다.
 
충북도의원 영동1선거구는 박병진 전 도의원이 지난 8월 충북도의회 의장 선거과정에서 돈을 받은 혐의로 대법원으로부터 직위 상실형을 확정받음에 따라 보궐선거를 치르게 됐다.


sk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