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박나래 "섹스코미디 부담? 60대 중년 웃을때 희열 느꼈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23 17:51:43
넷플릭스를 통해 190여개국에 동시 시청
associate_pic
박나래
【서울=뉴시스】최지윤 기자 = 개그우먼 박나래(34)가 마이크 하나만 들고 세계인들을 웃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코미디 스페셜 '박나래의 농염주의보'를 통해서다. MBC TV 예능물 '나 혼자 산다' 등을 통해 최고의 자리에 올랐지만 주저하지 않고, 국내 개그우먼 최초로 스탠드업 코미디에 도전했다. 민감한 주제인 성 이야기를 다뤄 '은퇴해야 하는 것은 아닐까?' 걱정도 했다. 소품, 세트, 파트너도 없이 입담 하나로 웃겨야 해 발가 벗겨진 기분이 들었지만, "그저 행복하다"며 미소를 지었다.

박나래는 23일 서울 삼청동 블루웍스에 열린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간담회에서 "나는 주로 콩트를 하는 개그맨인데, 처음 도전한 스탠드업 코미디가 쉽지 않았다. 작년 겨울쯤 '3년 뒤에 내 이름을 건 프로그램을 하면 어떨까?' 생각했는데, 넷플릭스와 함께 하는 기회가 생겼다"며 "수위가 너무 세서 '은퇴해야 될 것 같다'고 농담했지만, 재미가 없을까봐 가장 걱정했다. 100점 만점에 50점 정도 주고 싶다. 나머지 50점은 다음 공연에서 조금 더 채울 수 있을 것 같은 욕심이 생긴다"고 털어놓았다.

 "스탠드업 코미디라고 하면 많은 분들이 블랙코미디, 디스, 풍자 등을 떠올리는데, 내가 가장 재미있게 할 수 있는 소재를 선택했다. 정치는 전혀 모르고 누굴 디스하지도 못한다. '내가 잘할 수 있는게 뭘까?' 고민했고, 방송에서 못한 성을 소재로 삼았다. 섹스 터치 코미디를 굉장히 좋아하는데, 시대와 잘 맞물려서 개그를 할 수 있게 됐다. 그래도 제약이 많더라. 이런 성적인 얘기를 터놓고 할 수 있는 자리가 없었는데, '내가 한 번 해보자'고 생각했다. 많은 분들이 걱정해줬지만, PD님이 편집을 잘 해준 덕분에 은퇴를 안 하게 돼 다행이다."
associate_pic
'박나래의 농염주의보'는 지난 5월 서울을 시작으로 전국 투어를 마쳤다. 티켓 오픈 5분만에 2500석이 매진됐으며, 지난 16일 넷플릭스를 통해 190여개국에 공개됐다. 박나래는 자신의 연애담을 바탕으로 사랑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섹시하면서도 유머러스하게 풀어냈다. 아찔했던 첫 경험의 기억, 비밀스런 연애 비법 등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공연이 올라가는 순간까지도 고민했다. '성적인 이야기를 했을 때 대중들이 어디까지 받아들일까?'하는 의구심이 컸기 때문이다. 박나래는 개그가 주관적이라서 모든 사람을 웃길 수는 없지만, "찡그리는 누군가가 있다면 피해야 한다"는 주의다. "첫 리허설을 하고 나서 관계자들이 '이 정도 개그는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다'고 해 용기를 얻었다. 회를 거듭할수록 관객들이 웃어주고 마음을 열어주는 모습을 보면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고 돌아봤다.
associate_pic
처음 예고 편집본을 넷플릭스 본사에 보냈을 때 수위가 너무 세 관계자들도 놀랐다. "단어는 괜찮은데, 내가 워낙 몸으로 웃기는 걸 좋아하다 보니 손과 골반 등을 가만히 두지 않았다. 이 부분이 방송에서 다 편집이 돼 조금 아쉽다"고 한다.

박나래는 "스탠드업 코미디를 좋아하는 분들은 오히려 수위가 약했다고 아쉬워하더라. 반대로 199금, 69금이라고 하는 분들도 있더라"면서 "개인적으로 조금 더 세게 가도 되지 않았을까 싶다. 공연을 하기 전에 굉장히 많은 리허설을 했다. 작가, PD 등 방송 관계자들을 모아놓고 첫 리허설 때 너무 세다고 한 이야기는 빠져서 아쉽다. 다음에 공연을 한다면 조금 더 세게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아찔했던 순간도 잊지 못한다. 성형 이야기를 했을 때 남성들은 관심이 없고, 여성들은 "그냥 공감을 했다"며 "KBS 1TV 시사교양물 '아침마당' 반응이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결국 지방 공연 때는 성형 이야기를 뺐다.

"처음 서울 블루스퀘어에서 공연했을 때 근처 학교의 학부모들이 항의해 포스터 사진이 바뀌었다. 지방에 내려갔더니 사진 자체를 안 써서 '받아들이기 쉽지 않구나'라고 느꼈다"고 한다. "대부분의 관객들이 여성이었는데, 60대 정도 된 멋있는 신사 분이 객석 가운데 앉아 있었다. '내 개그로 웃길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옆에 있는 사람을 치면서 '껄껄껄' 웃는 모습을 보고 뿌듯했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박나래는 다음달 방송예정인 KBS 2TV 파일럿 예능물 '스탠드업' MC도 맡는다. 다양한 삶을 살아가는 이들의 다채로운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스탠드업 코미디쇼다. "'스탠드업'에서는 진행만 하고 성적은 농담도 못하겠지만 작은 사람으로서 살 수 있는 이야기 등 나의 인생사를 개그로 풀 것"이라고 예고했다.

넷플릭스로부터 내년 4월 열리는 스탠드업 코미디 축제 초대도 받았다. "TV로 본 대단한 코미디언들을 볼 생각에 설렌다"면서 "미국 코미디언 앨리 웡(37)의 쇼를 보고 "소름이 끼쳤다. 임신을 한 채로 남편과 성 생활, 출산 경험담을 얘기하는데 '나도 임신하고 싶다'고 생각할 만큼 멋있었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박나래는 선배 신동엽(48)의 조언을 잊지 않는다. '우리는 4만 볼트 전기 고압선 바로 밑에 있다. 근처까지만 노는 게 최고의 개그맨이다. 그 경지가 됐을 때 섹스 터치 코미디를 하는 거다.'

"'내가 그 선을 넘지 않고 개그를 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사실 '재미없다'는 사람도 있는데, 모든 사람을 다 웃길 수는 없다. 하지만 나를 보고 웃는 단 한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을 보고 개그하려고 한다. 나를 믿고 보러 온 분들의 환한 미소, 혼자 온 여성들이 허벅지를 치면서 웃을 때의 희열감은 최고다. 물론 악플에 대한 상처도 있다. 비난은 받아 들일 수 없지만, 비판이라면 언제든지 받아들일 자신이 있다. 어떤 얘기든 수렴하겠다."
associate_pic



pl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