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터키 제재 철회…"시리아서 영구적 휴전하기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24 01:44:56
"터키 정부, 시리아 공격 중단하겠다고 알려와"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각료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9.10.22
【런던=뉴시스】이지예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미국의 터키 제재를 철회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터키 정부가 시리아 북동부 군사 작전을 중단함에 따라 터키에 대한 제재를 철회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고 폴리티코와더 힐 등이 보도했다.
 
그는 "이날 오전 터키 정부가 시리아 내 전투와 공격을 멈추고 휴전을 영구화하겠다고 알려 왔다"며 "따라서 우리가 만족스럽지 않은 어떤 일이 벌어지지 않는 한 제재를 해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에게 지난 14일 미국이 터키에 부과한 제재를 풀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터키 정부는 시리아 북동부에서 군사작전을 중단한 동안 미국의 약속대로 쿠르드족이 철수했다며 해당 지역에 대한 공격을 재개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터키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일 시리아 북동부에 주둔하는 미군을 철수하겠다고 발표하자마자 이 지역의 쿠르드족 소탕 작전에 돌입했다.
 
쿠르드 민병대 시리아민주군(SDF)이 시리아 북부에 자치구역을 조성해 자국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고 터키는 주장해왔다. SDF는 시리아의 쿠르드 세력인 민주동맹당(PYD)·인민수비대(YPG)로 구성됐다.
 
터키는 PYD·YPG가 자국 내 테러 집단으로 간주되는 쿠르드노동자당(PKK)과 연계돼 있다고 보고 있다. 터키는 이들이 분리독립을 주장하며 터키의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테러 활동을 벌인다고 비난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터키와 쿠르드족의 갈등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지만 사태가 악화하자 터키산 철강에 대한 50% 관세 재인상을 전격적으로 발표하며 압박에 나섰다.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은 지난 17일 앙카라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회동한 뒤 터키가 쿠르드족의 철수를 위해 120시간 동안 휴전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