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국세청, 인천국제공항에 '납세지원센터' 신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24 12:00:00
전자 신고 지원, 세무 상담 등 시행
모범 납세자 비즈니스 센터도 설치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정부세종2청사 국세청.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김진욱 기자 = 국세청이 "인천지방국세청이 인천국제공항에 '납세지원센터'를 신설한다"고 24일 밝혔다.

납세지원센터는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 2층 정부종합행정센터 안에 생긴다. 납세지원센터는 전자 신고 지원, 세무 상담, 부가가치세 사후 환급 지원, 지역 민원실 기능, 각종 확인서 발급 지원, 체납 업무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상설 신고 접수창구를 운영해 전자 신고를 안내하고 신고서를 접수한다. 수출·수입업자 영세율 해당 여부, 해외 지출 경비 상담, 국내 체류 외국인의 세금 신고 방법 등 세무를 상담한다. 외국인 관광객 부가세 사후 환급 관련 상담과 제증명 발급, 사업자 등록 신청·정정이 가능하다.

재외 동포·외국인 거주자의 자금 출처 확인서 및 재외국민의 인감 경유 확인서 신청 접수와 발급을 돕는다.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 공개자 대상 체납 상담, 휴대품·해외 직구품에 대한 관세청 압류 업무도 가능하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인천국제공항 내 국세청 납세지원센터 위치. (자료=국세청)

또 납세지원센터 안에는 '모범 납세자 전용 비즈니스 센터'도 설치한다. 국세청은 "모범 납세자에게 사무·휴식 공간을 제공해 성실 납세자로서 보람과 자긍심을 느낄 수 있도록 혜택을 확대했다"면서 "2017년 이후 모범 납세자 표창 수상자들이 혜택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용 기간은 국세청장 이상 표창 3년, 지방국세청장·세무서장 표창 2년이다.

이 비즈니스 센터에는 컴퓨터·복합기·전화기 등을 설치해 소규모 회의 등 업무 장소로 이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소파·티 테이블을 비치하고 커피 등 음료를 제공한다. 해외에서 쓸 수 있는 휴대용 통·번역기도 무료로 빌려준다.

국세청은 "납세자가 출입국 시 납세지원센터에서 부가세 등 전자 신고 상담을 받을 수 있고 제증명 예약 발급 서비스도 가능하다"면서 "바쁜 출입국 일정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str8fw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